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시 부는 신바람’ LG 조인성·박용택
입력 2011.05.02 (08:40) 일요스포츠 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 시즌 LG가 달라졌다.



이제 더 이상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



마운드에서 두 외국인 용병이 잘해주고 있다고 하지만 타선도 폭발했다.



타선의 중심에는 올 시즌 거포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박용택, 그리고 LG의 영원한 안방 마님 조인성이 있다.



이 둘은 예전에도 잘하고 있었지만 올 시즌 그야말로 대폭발했다.



이 둘이 잘 할수 있던 이유는 무엇일까?



물론 여러 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가장 큰건 타격폼일 것이다.



이 둘에게 어떤 일이 있던 것일까? 일요스포츠쇼에서 집중 탐구해 본다.
  • ‘다시 부는 신바람’ LG 조인성·박용택
    • 입력 2011-05-02 08:40:55
    일요스포츠 쇼
올 시즌 LG가 달라졌다.



이제 더 이상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



마운드에서 두 외국인 용병이 잘해주고 있다고 하지만 타선도 폭발했다.



타선의 중심에는 올 시즌 거포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박용택, 그리고 LG의 영원한 안방 마님 조인성이 있다.



이 둘은 예전에도 잘하고 있었지만 올 시즌 그야말로 대폭발했다.



이 둘이 잘 할수 있던 이유는 무엇일까?



물론 여러 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가장 큰건 타격폼일 것이다.



이 둘에게 어떤 일이 있던 것일까? 일요스포츠쇼에서 집중 탐구해 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