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조국, 프랑스 무대 데뷔 골 폭발
입력 2011.05.02 (13:05) 수정 2011.05.02 (13:2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 프로축구 오세르의 정조국이 정규리그 10경기 만에 데뷔골을 터트렸습니다.

정조국은 마르세유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26분 교체출전해 그라운드에 나선 지 6분 만에 동점골을 넣었습니다.

오세르는 정조국의 골에 힘입어 1대 1 무승부를 기록해 리그 15위가 됐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박지성은 아스널전에서 전후반 90분을 뛰었지만, 팀의 1대 0 패배를 막지 못했습니다.
  • 정조국, 프랑스 무대 데뷔 골 폭발
    • 입력 2011-05-02 13:05:11
    • 수정2011-05-02 13:23:18
    뉴스 12
프랑스 프로축구 오세르의 정조국이 정규리그 10경기 만에 데뷔골을 터트렸습니다.

정조국은 마르세유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26분 교체출전해 그라운드에 나선 지 6분 만에 동점골을 넣었습니다.

오세르는 정조국의 골에 힘입어 1대 1 무승부를 기록해 리그 15위가 됐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박지성은 아스널전에서 전후반 90분을 뛰었지만, 팀의 1대 0 패배를 막지 못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