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부당 인출’ 수사 인력 40여 명 파견”
입력 2011.05.02 (13:44) 수정 2011.05.02 (14:31) 사회
저축은행 부당 인출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40여 명의 검사와 수사관을 부산저축은행과 부산 2저축은행, 대전저축은행에 파견하는 등 수사를 전방위로 확대하고 있습니다.

우병우 대검 수사기획관은 오늘 브리핑에서, 해당 은행에서 영업정지 전날 부당 인출된 예금 내역과 CCTV, 통화내역 등을 종합적으로 비교 분석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우 기획관은 5천만 원 이상을 예금하면 예금자보호 대상에서 제외되는 만큼 쪼개서 예금하는 관행이 많다며, 5천만 원 이하의 부당 인출 예금자에 대해서도 전수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이미 확보한 고객 원장에 나타난 예금주의 경제력에 비해 예금액이 과도하게 많은 경우 은행 대주주와 경영진의 차명계좌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부당 인출 계좌의 개설 경위와 자금 출처와 용처 등을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영업정지 전날 일부 예금자들에게 부당 인출을 해준 은행 직원들에 대해서는 업무방해죄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 검찰 “‘부당 인출’ 수사 인력 40여 명 파견”
    • 입력 2011-05-02 13:44:12
    • 수정2011-05-02 14:31:40
    사회
저축은행 부당 인출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40여 명의 검사와 수사관을 부산저축은행과 부산 2저축은행, 대전저축은행에 파견하는 등 수사를 전방위로 확대하고 있습니다.

우병우 대검 수사기획관은 오늘 브리핑에서, 해당 은행에서 영업정지 전날 부당 인출된 예금 내역과 CCTV, 통화내역 등을 종합적으로 비교 분석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우 기획관은 5천만 원 이상을 예금하면 예금자보호 대상에서 제외되는 만큼 쪼개서 예금하는 관행이 많다며, 5천만 원 이하의 부당 인출 예금자에 대해서도 전수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이미 확보한 고객 원장에 나타난 예금주의 경제력에 비해 예금액이 과도하게 많은 경우 은행 대주주와 경영진의 차명계좌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부당 인출 계좌의 개설 경위와 자금 출처와 용처 등을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영업정지 전날 일부 예금자들에게 부당 인출을 해준 은행 직원들에 대해서는 업무방해죄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