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화선, 연예인 최초 경비행기 조종 자격 획득
입력 2011.05.02 (13:47) 수정 2011.05.02 (13:48) 연합뉴스
지난해 경기국제항공전 홍보대사로 활동한 영화배우 이화선(31.여)씨가 연예인 최초로 경비행기 조종사 자격증을 땄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29일 경기도 안산시 사동 경기국제항공전 활주로에서 경비행기 조종사 시험을 치러 합격했다.

연예인 중 국내에서 경비행기 시험을 보고 면허증을 취득한 것은 이씨가 처음이다.

지난해 경기국제항공전 홍보대사로 활동한 것을 계기로 경비행기 자격증 시험에 도전한 그는 이미 지난해 5월 항공법규, 항공기상, 비행이론, 항법이론 등 필기시험에 합격했다.

또 자격증 취득에 필요한 20시간의 비행교육(5시간 단독비행)까지 받았다.

이씨가 자격시험에 도전한 경비행기는 자체 중량 115kg 이상 600kg 이하의 2인승 비행기로, 조종방법이 간단해 17세 이상 성인이면 누구나 자격취득이 가능하다.

이씨는 2004년 여배우 중 처음으로 레이서로 변신, 2009년에 'CJ 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1600클래스 5전'에서 수많은 남성 레이서들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고 같은 해 8월 스킨 스쿠버에도 입문해 10여 차례 입수경력을 자랑하고 있다.

이씨는 경기국제항공전이 열리는 오는 5-10일 관람객을 대상으로 곡예비행과 에어쇼를 설명하는 장내 아나운서로도 활동할 예정이다.

이화선씨는 "지난해 홍보대사로 위촉되었을 때 경비행기 조종사 자격 취득을 약속한 것을 지킬 수 있게 돼 행복하다. 경기국제항공전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회가 주어진다면 곡예비행 면허증도 취득해, 경기국제항공전 현장 하늘에서 멋진 곡예비행도 선보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 이화선, 연예인 최초 경비행기 조종 자격 획득
    • 입력 2011-05-02 13:47:50
    • 수정2011-05-02 13:48:42
    연합뉴스
지난해 경기국제항공전 홍보대사로 활동한 영화배우 이화선(31.여)씨가 연예인 최초로 경비행기 조종사 자격증을 땄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29일 경기도 안산시 사동 경기국제항공전 활주로에서 경비행기 조종사 시험을 치러 합격했다.

연예인 중 국내에서 경비행기 시험을 보고 면허증을 취득한 것은 이씨가 처음이다.

지난해 경기국제항공전 홍보대사로 활동한 것을 계기로 경비행기 자격증 시험에 도전한 그는 이미 지난해 5월 항공법규, 항공기상, 비행이론, 항법이론 등 필기시험에 합격했다.

또 자격증 취득에 필요한 20시간의 비행교육(5시간 단독비행)까지 받았다.

이씨가 자격시험에 도전한 경비행기는 자체 중량 115kg 이상 600kg 이하의 2인승 비행기로, 조종방법이 간단해 17세 이상 성인이면 누구나 자격취득이 가능하다.

이씨는 2004년 여배우 중 처음으로 레이서로 변신, 2009년에 'CJ 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1600클래스 5전'에서 수많은 남성 레이서들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고 같은 해 8월 스킨 스쿠버에도 입문해 10여 차례 입수경력을 자랑하고 있다.

이씨는 경기국제항공전이 열리는 오는 5-10일 관람객을 대상으로 곡예비행과 에어쇼를 설명하는 장내 아나운서로도 활동할 예정이다.

이화선씨는 "지난해 홍보대사로 위촉되었을 때 경비행기 조종사 자격 취득을 약속한 것을 지킬 수 있게 돼 행복하다. 경기국제항공전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회가 주어진다면 곡예비행 면허증도 취득해, 경기국제항공전 현장 하늘에서 멋진 곡예비행도 선보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