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광래 “구자철 올림픽 예선도 뛴다”
입력 2011.05.02 (16:41) 수정 2011.05.02 (17:00) 연합뉴스
독일 분데스리가 볼프스부르크에서 미드필더로 뛰는 구자철이 월드컵과 올림픽 대표팀의 예선전에서 모두 출전하게 됐다.



조광래 축구대표팀 감독은 2일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명보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구자철을 올림픽 예선전에서 뛰게 해달라고 요청해 그렇게 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올림픽 대표팀은 6월 19일(홈)과 23일(원정)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요르단과 내년도 런던 올림픽 아시아지역 2차 예선전에 나선다.



또 A대표팀은 9월에 2014 브라질 월드컵 예선전에 돌입한다.



홍 감독은 일찌감치 핵심선수로 꼽은 구자철이 A대표팀뿐만 아니라 올림픽 대표팀에서도 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조 감독의 이번 결정으로 구자철은 A대표팀의 평가전에 참가하고 나서 올림픽 대표팀 훈련에 합류해 요르단과의 예선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조 감독은 이어 "올림픽 대표팀에 해외파 선수가 포함된 만큼 일찍 베스트 선수들을 결정해야 소속팀이 해당 선수를 내줄 수 있다"며 "월드컵 대표팀에서만 활약할 11~12명의 선수를 빨리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계 어느 나라나 A대표팀에는 베스트 11이 있게 마련"이라며 "그런 선수는 A대표팀에서만 뛰도록 해야 월드컵 예선에서 안정적으로 팀을 이끌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각급 대표팀이 모두 중요하지만 A대표팀이 무너지면 한국 축구에 너무 큰 영향을 끼치게 된다"고 전제하면서 "나머지 선수에 대해선 올림픽 대표팀도 잘 돌아갈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감독은 아직 A대표팀의 베스트 선수를 확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표팀에서 은퇴한 이영표(알 힐랄)와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백을 메울 적당한 선수를 아직 찾지 못했다며 두 선수를 대신할 선수가 확정되면 홍명보 감독 등을 만나 '윈-윈'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조 감독은 세르비아(6월3일)와 가나(6월7일)와의 평가전을 통해 월드컵 예선 무대에 나설 선수를 확정할 예정이다.



조 감독은 올림픽 대표팀과 20세 이하(U-20) 대표팀에서 모두 뛸 수 있는 공격수 지동원(전남)에 대해서는 "본인의 판단이 중요하다"면서도 A대표팀에서만 뛰도록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내비쳤다.



그는 "올림픽 대표팀과 선수차출 문제를 놓고 갈등하는 것처럼 알려졌는데 누구의 잘못도 아니다"라며 "서로 노력하다 보니 그런 상황이 온 것으로,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 조광래 “구자철 올림픽 예선도 뛴다”
    • 입력 2011-05-02 16:41:54
    • 수정2011-05-02 17:00:40
    연합뉴스
독일 분데스리가 볼프스부르크에서 미드필더로 뛰는 구자철이 월드컵과 올림픽 대표팀의 예선전에서 모두 출전하게 됐다.



조광래 축구대표팀 감독은 2일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명보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구자철을 올림픽 예선전에서 뛰게 해달라고 요청해 그렇게 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올림픽 대표팀은 6월 19일(홈)과 23일(원정)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요르단과 내년도 런던 올림픽 아시아지역 2차 예선전에 나선다.



또 A대표팀은 9월에 2014 브라질 월드컵 예선전에 돌입한다.



홍 감독은 일찌감치 핵심선수로 꼽은 구자철이 A대표팀뿐만 아니라 올림픽 대표팀에서도 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조 감독의 이번 결정으로 구자철은 A대표팀의 평가전에 참가하고 나서 올림픽 대표팀 훈련에 합류해 요르단과의 예선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조 감독은 이어 "올림픽 대표팀에 해외파 선수가 포함된 만큼 일찍 베스트 선수들을 결정해야 소속팀이 해당 선수를 내줄 수 있다"며 "월드컵 대표팀에서만 활약할 11~12명의 선수를 빨리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계 어느 나라나 A대표팀에는 베스트 11이 있게 마련"이라며 "그런 선수는 A대표팀에서만 뛰도록 해야 월드컵 예선에서 안정적으로 팀을 이끌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각급 대표팀이 모두 중요하지만 A대표팀이 무너지면 한국 축구에 너무 큰 영향을 끼치게 된다"고 전제하면서 "나머지 선수에 대해선 올림픽 대표팀도 잘 돌아갈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감독은 아직 A대표팀의 베스트 선수를 확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표팀에서 은퇴한 이영표(알 힐랄)와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백을 메울 적당한 선수를 아직 찾지 못했다며 두 선수를 대신할 선수가 확정되면 홍명보 감독 등을 만나 '윈-윈'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조 감독은 세르비아(6월3일)와 가나(6월7일)와의 평가전을 통해 월드컵 예선 무대에 나설 선수를 확정할 예정이다.



조 감독은 올림픽 대표팀과 20세 이하(U-20) 대표팀에서 모두 뛸 수 있는 공격수 지동원(전남)에 대해서는 "본인의 판단이 중요하다"면서도 A대표팀에서만 뛰도록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내비쳤다.



그는 "올림픽 대표팀과 선수차출 문제를 놓고 갈등하는 것처럼 알려졌는데 누구의 잘못도 아니다"라며 "서로 노력하다 보니 그런 상황이 온 것으로,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