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광래-홍명보호, 차출 갈등 시한 폭탄
입력 2011.05.02 (17:15) 수정 2011.05.02 (17:27) 연합뉴스
 선수 차출을 둘러싼 A대표팀 조광래 감독과 올림픽대표팀 홍명보 감독 간에 화해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그러나 불씨가 완전히 사그라지지 않아 언제든 갈등이 재분출할 여지는 남았다.



조광래 A대표팀 감독은 2일 주축 선수인 구자철(볼프스부르크)을 올림픽 대표팀에 ’일정 기간’ 풀어줄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는 주축 선수 11∼15명을 사실상 ’보호 선수’로 묶어 A대표팀에 전념하도록 하면서 일부 선수에 한해 올림픽팀이 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조 감독은 그동안 다른 대표팀과 차출 대상 선수가 겹칠 경우 A대표팀이 우선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따라서 조 감독이 기존 태도에서 한 발짝 물러선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갈등의 불씨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조 감독은 6월1일 이라크와의 올림픽대표팀 평가전에 뛰도록 한 구자철이 같은 달 3일 세르비아와의 A대표팀 평가전은 아니더라도 7일 가나와의 A매치에는 출전해야 한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이회택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을 통해 홍 감독이 요구했던 ’구자철의 올림픽팀 할당’을 받아들이면서도 A대표팀의 주축인 구자철을 완전히 양보할 수 없다는 뜻을 지키고 있는 셈이다.



구자철은 2009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때 당시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던 홍 감독의 총애를 받으며 U-20 대표팀 주장을 맡아 한국의 8강 진출을 이끌었다.



구자철은 이후 올림픽팀 사령탑에 오른 홍 감독의 ’황태자’로 불리며 홍명보호 전술의 구심점 역할을 했다.



그러나 미드필더 구자철은 A대표팀으로 승격해 올해 1월 아시안컵 경기에서 조광래호의 ’중원사령관’으로 맹활약했다.



이 때문에 조 감독은 구자철을 올림픽팀에 완전히 양보하는 ’통큰’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구자철은 일단 홍명보호의 일원으로 6월1일 이라크와의 평가전과 요르단과의 2012년 런던올림픽 아시아 2차 예선 홈경기(19일) 및 원정경기(23일)에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6월7일 가나와의 A대표팀 평가전 때는 조 감독의 호출을 받을 것으로 보여 구자철로서는 A대표팀과 올림픽팀을 오가는 ’두집살림’을 할 가능성이 크다.



구자철과 동병상련의 처지인 ’홍명보호 출신’ 선수들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2009년 FIFA U-20 월드컵 8강 주역으로 ’홍명보의 아이들’로 불리는 김보경(세레소 오사카)과 김영권(오미야), 홍정호(제주), 조영철(니가타)은 조광래호의 핵심 멤버로 성장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 홍 감독의 지휘 아래 동메달을 합작했던 지동원(전남)과 홍철(성남)도 A대표팀과 차출 대상으로 겹치는 선수들이다.



조 감독은 조만간 11명에서 15명 내외의 보호선수 명단을 발표해 홍 감독이 선택할 범위를 지정해줄 계획이지만 이를 홍 감독이 순순히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특히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을 준비하는 A대표팀과 런던 올림픽 최종예선을 앞둔 올림픽대표팀의 경기 일정이 올 9월에도 중복돼 잠복 국면에 들어간 두 대표팀 간 갈등이 다시 분출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 조광래-홍명보호, 차출 갈등 시한 폭탄
    • 입력 2011-05-02 17:15:22
    • 수정2011-05-02 17:27:25
    연합뉴스
 선수 차출을 둘러싼 A대표팀 조광래 감독과 올림픽대표팀 홍명보 감독 간에 화해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그러나 불씨가 완전히 사그라지지 않아 언제든 갈등이 재분출할 여지는 남았다.



조광래 A대표팀 감독은 2일 주축 선수인 구자철(볼프스부르크)을 올림픽 대표팀에 ’일정 기간’ 풀어줄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는 주축 선수 11∼15명을 사실상 ’보호 선수’로 묶어 A대표팀에 전념하도록 하면서 일부 선수에 한해 올림픽팀이 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조 감독은 그동안 다른 대표팀과 차출 대상 선수가 겹칠 경우 A대표팀이 우선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따라서 조 감독이 기존 태도에서 한 발짝 물러선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갈등의 불씨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조 감독은 6월1일 이라크와의 올림픽대표팀 평가전에 뛰도록 한 구자철이 같은 달 3일 세르비아와의 A대표팀 평가전은 아니더라도 7일 가나와의 A매치에는 출전해야 한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이회택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을 통해 홍 감독이 요구했던 ’구자철의 올림픽팀 할당’을 받아들이면서도 A대표팀의 주축인 구자철을 완전히 양보할 수 없다는 뜻을 지키고 있는 셈이다.



구자철은 2009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때 당시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던 홍 감독의 총애를 받으며 U-20 대표팀 주장을 맡아 한국의 8강 진출을 이끌었다.



구자철은 이후 올림픽팀 사령탑에 오른 홍 감독의 ’황태자’로 불리며 홍명보호 전술의 구심점 역할을 했다.



그러나 미드필더 구자철은 A대표팀으로 승격해 올해 1월 아시안컵 경기에서 조광래호의 ’중원사령관’으로 맹활약했다.



이 때문에 조 감독은 구자철을 올림픽팀에 완전히 양보하는 ’통큰’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구자철은 일단 홍명보호의 일원으로 6월1일 이라크와의 평가전과 요르단과의 2012년 런던올림픽 아시아 2차 예선 홈경기(19일) 및 원정경기(23일)에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6월7일 가나와의 A대표팀 평가전 때는 조 감독의 호출을 받을 것으로 보여 구자철로서는 A대표팀과 올림픽팀을 오가는 ’두집살림’을 할 가능성이 크다.



구자철과 동병상련의 처지인 ’홍명보호 출신’ 선수들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2009년 FIFA U-20 월드컵 8강 주역으로 ’홍명보의 아이들’로 불리는 김보경(세레소 오사카)과 김영권(오미야), 홍정호(제주), 조영철(니가타)은 조광래호의 핵심 멤버로 성장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 홍 감독의 지휘 아래 동메달을 합작했던 지동원(전남)과 홍철(성남)도 A대표팀과 차출 대상으로 겹치는 선수들이다.



조 감독은 조만간 11명에서 15명 내외의 보호선수 명단을 발표해 홍 감독이 선택할 범위를 지정해줄 계획이지만 이를 홍 감독이 순순히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특히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을 준비하는 A대표팀과 런던 올림픽 최종예선을 앞둔 올림픽대표팀의 경기 일정이 올 9월에도 중복돼 잠복 국면에 들어간 두 대표팀 간 갈등이 다시 분출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