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당 연찬회 ‘친이 주류 2선 퇴진론’ 격돌
입력 2011.05.02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재보선에 패배한 한나라당엔 위기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주류가 책임지고 물러나야 하는 것 아니냐. 의원 연찬회에선 격론도 벌어졌습니다. 송창언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 쇄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한나라당 연찬회.

쇄신 없이는 당의 미래가 없다는 위기의식은 모두 공감했습니다.

<녹취>남경필 : "지금은 탄핵보다도 더 어려운 상황입니다.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선거 패배에 따른 여권 주류의 2선 퇴진론을 놓고는 주류와 비주류간 격론이 벌어졌습니다.

<녹취>김성태 : "당을 청와대와 정부의 거수기로 만든 주류의 2선 퇴진이 필요합니다."

<녹취>이군현 : "특정 계파의 사람을 물러나라 또 책임을 져라 라고 하는 것은 그건 화합이 아니다."

당권.대권 분리 규정을 바꿔 대선 예비 주자들도 당 지도부를 맡을 수 있게 하자는 방안을 놓고도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녹취>신지호 : "이번 전대만큼은 대권 주자들이 직접 뛰어드는, 그래서 권한과 책임을 일치시켜서..."

<녹취>서병수 : "박 전 대표가 나서면 당청 관계에 부자연스러운 상황이 일어날 수 있다."

당 화합 차원에서 박근혜 전 대표와 이재오 특임장관이 당의 공동대표를 맡아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차기 전당대회에서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뽑자는 방안도 많이 거론됐습니다.

친이계 주류와 중립계 의원들이 나선 오는 6일 원내대표 경선이 당 쇄신을 둘러싼 또 다른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여당 연찬회 ‘친이 주류 2선 퇴진론’ 격돌
    • 입력 2011-05-02 22:05:32
    뉴스 9
<앵커 멘트>

재보선에 패배한 한나라당엔 위기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주류가 책임지고 물러나야 하는 것 아니냐. 의원 연찬회에선 격론도 벌어졌습니다. 송창언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 쇄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한나라당 연찬회.

쇄신 없이는 당의 미래가 없다는 위기의식은 모두 공감했습니다.

<녹취>남경필 : "지금은 탄핵보다도 더 어려운 상황입니다.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선거 패배에 따른 여권 주류의 2선 퇴진론을 놓고는 주류와 비주류간 격론이 벌어졌습니다.

<녹취>김성태 : "당을 청와대와 정부의 거수기로 만든 주류의 2선 퇴진이 필요합니다."

<녹취>이군현 : "특정 계파의 사람을 물러나라 또 책임을 져라 라고 하는 것은 그건 화합이 아니다."

당권.대권 분리 규정을 바꿔 대선 예비 주자들도 당 지도부를 맡을 수 있게 하자는 방안을 놓고도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녹취>신지호 : "이번 전대만큼은 대권 주자들이 직접 뛰어드는, 그래서 권한과 책임을 일치시켜서..."

<녹취>서병수 : "박 전 대표가 나서면 당청 관계에 부자연스러운 상황이 일어날 수 있다."

당 화합 차원에서 박근혜 전 대표와 이재오 특임장관이 당의 공동대표를 맡아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차기 전당대회에서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뽑자는 방안도 많이 거론됐습니다.

친이계 주류와 중립계 의원들이 나선 오는 6일 원내대표 경선이 당 쇄신을 둘러싼 또 다른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