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프도, 야구도’ 해외파 동반 맹활약
입력 2011.05.02 (22:05) 수정 2011.05.02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 뿐 아니라 해외 골프와 야구에서도 우리 선수들의 활약은 이어졌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LPGA투어 에브넷 클래식에서 마지막날을 공동선두로 시작한 김송희.

16번홀에서 이글로 선두 요르트에 한 타차로 따라붙어 우승의 불씨를 살렸습니다.

하지만 17번홀에서 아쉽게 버디를 놓쳤고 마지막홀에서는 벙커에 빠졌습니다.

8언더파로 두 타 뒤진 준우승.

2007년 LPGA 데뷔 이후 여섯 번째 준우승이라 아쉬움이 컸습니다.

11번홀에서 최경주가 장거리 퍼팅이 홀로 빨려들어갑니다.

공동 3위로 마친 최경주는 올 시즌 네 번째 톱 10에 들었습니다.

5대 0으로 탬파베이에 기선을 내준 2회.

LA에인절스의 최현은 한 점짜리 시즌 3호 홈런을 터뜨리며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습니다.

3루수 강습타구 때 2루에 있던 추신수가 홈까지 내달립니다.

재치있는 슬라이딩으로 포수의 블로킹까지 뚫었습니다.

역전승으로 이어진 추신수의 멋진 주루플레이에 팬들의 기립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골프도, 야구도’ 해외파 동반 맹활약
    • 입력 2011-05-02 22:05:42
    • 수정2011-05-02 22:06:52
    뉴스 9
<앵커 멘트>

축구 뿐 아니라 해외 골프와 야구에서도 우리 선수들의 활약은 이어졌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LPGA투어 에브넷 클래식에서 마지막날을 공동선두로 시작한 김송희.

16번홀에서 이글로 선두 요르트에 한 타차로 따라붙어 우승의 불씨를 살렸습니다.

하지만 17번홀에서 아쉽게 버디를 놓쳤고 마지막홀에서는 벙커에 빠졌습니다.

8언더파로 두 타 뒤진 준우승.

2007년 LPGA 데뷔 이후 여섯 번째 준우승이라 아쉬움이 컸습니다.

11번홀에서 최경주가 장거리 퍼팅이 홀로 빨려들어갑니다.

공동 3위로 마친 최경주는 올 시즌 네 번째 톱 10에 들었습니다.

5대 0으로 탬파베이에 기선을 내준 2회.

LA에인절스의 최현은 한 점짜리 시즌 3호 홈런을 터뜨리며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습니다.

3루수 강습타구 때 2루에 있던 추신수가 홈까지 내달립니다.

재치있는 슬라이딩으로 포수의 블로킹까지 뚫었습니다.

역전승으로 이어진 추신수의 멋진 주루플레이에 팬들의 기립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