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정심 잃지 않은 사람은 오히려 정우성”
입력 2011.05.02 (22:31) 연합뉴스
소속사 대표 "정우성 씨 일에만 전념할 것"



서태지-이지아 파문의 직격탄을 맞은 배우 정우성의 소속사 대표가 2일 각종 루머가 난무한 상황에서도 "평정심을 잃지 않은 사람은 오히려 정우성씨였다"며 그의 근황을 전했다.



정우성의 소속사 토러스필름의 김연학 대표는 이날 저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지나간 얘기지만, 그동안 저에게 무엇보다 힘들었던건 속칭 ’카더라 통신’이었습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간 인터넷에서는 정우성이 서태지-이지아 사건이 터진 직후 지인들과 의연하게 골프를 치러나갔다는 설, 이지아와 제주도 동반 여행을 떠났다는 설, 괴로움에 드라마 촬영 스케줄을 앞당겨 일본으로 조기 출국한다는 설 등이 나돌았다.



앞서 김 대표는 지난달 30일에는 "잠시 머리 좀 식히고자 정우성 씨와 제주도에 다녀왔습니다. 이지아씨는 동행하지 않았으니, 상상의 글은 자제 부탁합니다"라는 글을 올렸지만 정우성을 둘러싼 루머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김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정우성 씨가 일에만 전념할 것"이라며 "더 이상의 언급은 불필요한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정우성은 애초 이달 말부터 일본에서 후지TV 드라마 ’굿라이프’ 촬영을 할 예정이었지만 최근 촬영 스케줄이 조정되면서 출국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정우성과 이지아는 지난 2월 끝난 SBS 드라마 ’아테나 : 전쟁의 여신’에 함께 출연하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정우성은 그러나 지난달 21일 이지아-서태지의 14년간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평정심 잃지 않은 사람은 오히려 정우성”
    • 입력 2011-05-02 22:31:03
    연합뉴스
소속사 대표 "정우성 씨 일에만 전념할 것"



서태지-이지아 파문의 직격탄을 맞은 배우 정우성의 소속사 대표가 2일 각종 루머가 난무한 상황에서도 "평정심을 잃지 않은 사람은 오히려 정우성씨였다"며 그의 근황을 전했다.



정우성의 소속사 토러스필름의 김연학 대표는 이날 저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지나간 얘기지만, 그동안 저에게 무엇보다 힘들었던건 속칭 ’카더라 통신’이었습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간 인터넷에서는 정우성이 서태지-이지아 사건이 터진 직후 지인들과 의연하게 골프를 치러나갔다는 설, 이지아와 제주도 동반 여행을 떠났다는 설, 괴로움에 드라마 촬영 스케줄을 앞당겨 일본으로 조기 출국한다는 설 등이 나돌았다.



앞서 김 대표는 지난달 30일에는 "잠시 머리 좀 식히고자 정우성 씨와 제주도에 다녀왔습니다. 이지아씨는 동행하지 않았으니, 상상의 글은 자제 부탁합니다"라는 글을 올렸지만 정우성을 둘러싼 루머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김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정우성 씨가 일에만 전념할 것"이라며 "더 이상의 언급은 불필요한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정우성은 애초 이달 말부터 일본에서 후지TV 드라마 ’굿라이프’ 촬영을 할 예정이었지만 최근 촬영 스케줄이 조정되면서 출국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정우성과 이지아는 지난 2월 끝난 SBS 드라마 ’아테나 : 전쟁의 여신’에 함께 출연하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정우성은 그러나 지난달 21일 이지아-서태지의 14년간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