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 ‘19세 미만 판매금지’ 문구 확대
입력 2011.05.04 (06:12) 수정 2011.05.04 (07:32) 사회
청소년의 음주 예방을 위해 주류 용기에 표시되는 '19세 미만 청소년 판매금지' 문구의 크기가 오는 8월부터 확대됩니다.

여성가족부는 주류 용기에 붙이는 청소년 유해 표시 문구를 확대하는 내용으로 청소년 보호법 시행령 개정안이 어제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문구의 글자 크기는 기존의 상표 면적 기준에서 용량 기준으로 변경됐으며,사각형 테두리를 둘러 눈에 잘 띄도록 했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청소년을 보호하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앞으로 담배나 본드, 부탄가스 등 청소년 유해약물 전반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술 ‘19세 미만 판매금지’ 문구 확대
    • 입력 2011-05-04 06:12:29
    • 수정2011-05-04 07:32:14
    사회
청소년의 음주 예방을 위해 주류 용기에 표시되는 '19세 미만 청소년 판매금지' 문구의 크기가 오는 8월부터 확대됩니다.

여성가족부는 주류 용기에 붙이는 청소년 유해 표시 문구를 확대하는 내용으로 청소년 보호법 시행령 개정안이 어제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문구의 글자 크기는 기존의 상표 면적 기준에서 용량 기준으로 변경됐으며,사각형 테두리를 둘러 눈에 잘 띄도록 했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청소년을 보호하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앞으로 담배나 본드, 부탄가스 등 청소년 유해약물 전반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