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초과이익공유제 보다는 성과공유제 추진
입력 2011.05.04 (06:14) 경제
정부는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제도의 한 모델로 초과이익공유제 대신 성과공유제를 택해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지식경제부는 초과이익을 나누는 차원의 이익공유제 보다는 원가절감이나 기술개발 성과를 배분하는 개념의 성과공유제가 사회적으로 받아들이기가 더 쉽다면서 제도 확대를 위해 정책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경부는 이미 '성과공유제'로 분류될 수 있는 제도를 시행 중인 대기업이 해마다 늘어 지난해 현재 93곳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정부, 초과이익공유제 보다는 성과공유제 추진
    • 입력 2011-05-04 06:14:54
    경제
정부는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제도의 한 모델로 초과이익공유제 대신 성과공유제를 택해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지식경제부는 초과이익을 나누는 차원의 이익공유제 보다는 원가절감이나 기술개발 성과를 배분하는 개념의 성과공유제가 사회적으로 받아들이기가 더 쉽다면서 제도 확대를 위해 정책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경부는 이미 '성과공유제'로 분류될 수 있는 제도를 시행 중인 대기업이 해마다 늘어 지난해 현재 93곳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