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0대 남성, 옛 여자친구에게 흉기 휘둘러
입력 2011.05.04 (06:18) 사회
오늘 새벽 0시쯤 경기도 수원시 권선동에서 44살 이모 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며 옛 여자친구 37살 정모 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부상을 입혔습니다.

또 이를 말리던 44살 김모 씨 역시 흉기에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정 씨는 경찰 조사에서 얼마 전 헤어진 이 씨가 갑자기 흉기를 들고 자신의 집으로 찾아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범행 직후 사라진 이 씨를 쫓고 있습니다.
  • 40대 남성, 옛 여자친구에게 흉기 휘둘러
    • 입력 2011-05-04 06:18:56
    사회
오늘 새벽 0시쯤 경기도 수원시 권선동에서 44살 이모 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며 옛 여자친구 37살 정모 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부상을 입혔습니다.

또 이를 말리던 44살 김모 씨 역시 흉기에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정 씨는 경찰 조사에서 얼마 전 헤어진 이 씨가 갑자기 흉기를 들고 자신의 집으로 찾아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범행 직후 사라진 이 씨를 쫓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