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전문가 “주한미군 유지 불필요” 주장
입력 2011.05.04 (06:18) 수정 2011.05.04 (07:36) 국제
한국은 자주국방 능력이 충분하고 스스로 북핵 위협을 저지하는 게 바람직하기 때문에 주한미군을 더 이상 유지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미국내에서 제기됐습니다.

보수성향의 싱크탱크인 케이토연구소의 더그 밴도우 선임연구원은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기고한 글에서 존 존슨 미 8군사령관이 최근 주한미군 2만 8천 5백명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더그 밴도우 선임연구원은 한국은 북한의 국내총생산에 해당하는 액수를 국방비로 쓸 수 있다면서 미국이 스스로 국방을 책임질 수 있는 부유한 다른 나라의 안보를 위해 자국민의 세금을 걷을 필요가 있는지 반문했습니다.

또, 북핵 문제와 관련해 미국의 개입 정책은 위험하다며, 북핵 위협의 인질로 잡혀있는 셈인 주한 미군에 대한 철수는 정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 美 전문가 “주한미군 유지 불필요” 주장
    • 입력 2011-05-04 06:18:57
    • 수정2011-05-04 07:36:33
    국제
한국은 자주국방 능력이 충분하고 스스로 북핵 위협을 저지하는 게 바람직하기 때문에 주한미군을 더 이상 유지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미국내에서 제기됐습니다.

보수성향의 싱크탱크인 케이토연구소의 더그 밴도우 선임연구원은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기고한 글에서 존 존슨 미 8군사령관이 최근 주한미군 2만 8천 5백명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더그 밴도우 선임연구원은 한국은 북한의 국내총생산에 해당하는 액수를 국방비로 쓸 수 있다면서 미국이 스스로 국방을 책임질 수 있는 부유한 다른 나라의 안보를 위해 자국민의 세금을 걷을 필요가 있는지 반문했습니다.

또, 북핵 문제와 관련해 미국의 개입 정책은 위험하다며, 북핵 위협의 인질로 잡혀있는 셈인 주한 미군에 대한 철수는 정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