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싱 영웅’ 파퀴아오, 모슬리와 격돌
입력 2011.05.04 (10:01) 연합뉴스
7체급을 석권한 필리핀의 '복싱영웅' 매니 파퀴아오(33)가 무려 39차례나 KO승을 거둔 베테랑 복서 셰인 모슬리(40·미국)와 격돌한다.



파퀴아오는 8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그랜드 호텔에서 강타자 모슬리를 상대로 세계복싱기구(WBO) 웰터급 타이틀 방어전(12라운드)을 치른다.



파퀴아오는 2009년 11월 미겔 코토를 물리치고 이 체급의 챔피언이 됐다.



지난해 3월에는 조슈아 클로티(푸에르토리코)를 격파하고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파퀴아오는 이번 경기를 앞두고 "KO승을 노리기보다는 전 라운드를 소화하며 경기를 치르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KO승을 바라거나 상대를 얕잡아봤다가는 경기력에 지장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파퀴아오는 "모슬리는 여전히 강하며 30세처럼 몸을 움직인다"고 덧붙였다.



파퀴아오는 WBO 웰터급 챔피언보다 7체급을 석권한 당대 최고 복서로서 명성을 날렸다.



지난해 11월 안토니오 마가리토를 제압하고 세계복싱평의회(WBC) 슈퍼 웰터급 챔피언 결정전에서 승리하면서 7체급을 석권한 파퀴아오는 정식 복싱 기구 외에 복싱 전문 잡지 '링'이 준 챔피언 타이틀까지 포함하면 타이틀 숫자가 8개나 된다.



8체급 석권은 복싱 사상 처음이다.



키가 168㎝에 불과한 왼손잡이 파퀴아오는 1995년 프로계에 입문해 플라이급에서 출발했다.



1998년 세계복싱평의회(WBC) 플라이급 타이틀을 따냈고, 2001년 슈퍼밴텀급, 2008년 3월 슈퍼페더급 등을 거쳐 2009년 5월 국제복싱기구(IBO) 라이트웰터급 타이틀매치에서 리키 해튼을 KO로 꺾고 5체급을 석권하며 세계적인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통산 전적은 52승(38KO)2무3패다.



지난해 5월 필리핀 하원의원으로 당선해 정치인의 길을 걷는 파퀴아오는 지난해 '무패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미국)와 격돌 여부를 놓고 화제가 됐었다.



파퀴아오와 메이웨더는 애초 지난해 3월 대결할 예정이었지만 메이웨더 측이 엄격한 방식의 혈액 도핑 테스트를 요구하면서 무산됐다.



파퀴아오와 맞서는 모슬리는 40대의 베테랑 복서다.



3체급에서 세계 타이틀을 따냈으며 단 한 차례도 KO패를 허용하지 않은 탄탄할 실력을 갖추고 있다.



파퀴아오는 2차례 KO패를 당한 바 있다.



파퀴아오보다 3차례 적은 54번 싸웠지만 KO승은 파퀴아오보다 더 많은 39회를 기록한 점이 눈길을 끈다.



나이는 많지만 강력한 펀치는 여전히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평가다.



총 전적은 46승(39KO)1무6패1무효.



한국계 부인과 이혼한 모슬리는 이혼 전까지 트렁크에 태극기를 달고 경기에 나서 한국 팬의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 ‘복싱 영웅’ 파퀴아오, 모슬리와 격돌
    • 입력 2011-05-04 10:01:14
    연합뉴스
7체급을 석권한 필리핀의 '복싱영웅' 매니 파퀴아오(33)가 무려 39차례나 KO승을 거둔 베테랑 복서 셰인 모슬리(40·미국)와 격돌한다.



파퀴아오는 8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그랜드 호텔에서 강타자 모슬리를 상대로 세계복싱기구(WBO) 웰터급 타이틀 방어전(12라운드)을 치른다.



파퀴아오는 2009년 11월 미겔 코토를 물리치고 이 체급의 챔피언이 됐다.



지난해 3월에는 조슈아 클로티(푸에르토리코)를 격파하고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파퀴아오는 이번 경기를 앞두고 "KO승을 노리기보다는 전 라운드를 소화하며 경기를 치르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KO승을 바라거나 상대를 얕잡아봤다가는 경기력에 지장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파퀴아오는 "모슬리는 여전히 강하며 30세처럼 몸을 움직인다"고 덧붙였다.



파퀴아오는 WBO 웰터급 챔피언보다 7체급을 석권한 당대 최고 복서로서 명성을 날렸다.



지난해 11월 안토니오 마가리토를 제압하고 세계복싱평의회(WBC) 슈퍼 웰터급 챔피언 결정전에서 승리하면서 7체급을 석권한 파퀴아오는 정식 복싱 기구 외에 복싱 전문 잡지 '링'이 준 챔피언 타이틀까지 포함하면 타이틀 숫자가 8개나 된다.



8체급 석권은 복싱 사상 처음이다.



키가 168㎝에 불과한 왼손잡이 파퀴아오는 1995년 프로계에 입문해 플라이급에서 출발했다.



1998년 세계복싱평의회(WBC) 플라이급 타이틀을 따냈고, 2001년 슈퍼밴텀급, 2008년 3월 슈퍼페더급 등을 거쳐 2009년 5월 국제복싱기구(IBO) 라이트웰터급 타이틀매치에서 리키 해튼을 KO로 꺾고 5체급을 석권하며 세계적인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통산 전적은 52승(38KO)2무3패다.



지난해 5월 필리핀 하원의원으로 당선해 정치인의 길을 걷는 파퀴아오는 지난해 '무패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미국)와 격돌 여부를 놓고 화제가 됐었다.



파퀴아오와 메이웨더는 애초 지난해 3월 대결할 예정이었지만 메이웨더 측이 엄격한 방식의 혈액 도핑 테스트를 요구하면서 무산됐다.



파퀴아오와 맞서는 모슬리는 40대의 베테랑 복서다.



3체급에서 세계 타이틀을 따냈으며 단 한 차례도 KO패를 허용하지 않은 탄탄할 실력을 갖추고 있다.



파퀴아오는 2차례 KO패를 당한 바 있다.



파퀴아오보다 3차례 적은 54번 싸웠지만 KO승은 파퀴아오보다 더 많은 39회를 기록한 점이 눈길을 끈다.



나이는 많지만 강력한 펀치는 여전히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평가다.



총 전적은 46승(39KO)1무6패1무효.



한국계 부인과 이혼한 모슬리는 이혼 전까지 트렁크에 태극기를 달고 경기에 나서 한국 팬의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