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역 급식소 ‘따스한 채움터’ 30만 명 이용
입력 2011.05.04 (10:23) 사회
서울역 인근에 있는 노숙인 급식소 '따스한 채움터' 이용자 수가 지난 1 년 동안 30만 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가 건물을 짓고 서울 노숙인 복지시설협회가 위탁 운영하는 '따스한 채움터'는 지난해 5월 개관한 이래 오늘로 1 주년을 맞았습니다.

따스한 채움터는 서울역 인근 용산구 동자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4층 건물로 210 명이 동시에 식사할 수 있는 식당과 함께 샤워시설과 도서실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서울시와 협회는 오늘 오후 따스한 채움터 이용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 1주년 기념행사를 열 예정입니다.
  • 서울역 급식소 ‘따스한 채움터’ 30만 명 이용
    • 입력 2011-05-04 10:23:20
    사회
서울역 인근에 있는 노숙인 급식소 '따스한 채움터' 이용자 수가 지난 1 년 동안 30만 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가 건물을 짓고 서울 노숙인 복지시설협회가 위탁 운영하는 '따스한 채움터'는 지난해 5월 개관한 이래 오늘로 1 주년을 맞았습니다.

따스한 채움터는 서울역 인근 용산구 동자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4층 건물로 210 명이 동시에 식사할 수 있는 식당과 함께 샤워시설과 도서실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서울시와 협회는 오늘 오후 따스한 채움터 이용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 1주년 기념행사를 열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