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北 사이버테러 즉각 중단해야”
입력 2011.05.04 (11:44) 수정 2011.05.04 (11:50) 정치
    통일부는 오늘 '북한은 민간 금융기관 전산망 해킹 등  무분별한 사이버테러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검찰이 농협 전산망 해킹은  북한에 의한 사이버테러라고 발표했다"면서  "유관부서와 함께 사이버테러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항의서한 등을 보낼 계획은  현재로서는 없다"면서도  '항의서한 전달 등 추가적 대북조치가 필요한지  계속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정부는 어제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그간 우리 동서해역에서 반복해 시도해 온  GPS 교란행위나, 이번 민간 금융기관의  전산망 해킹 등의 행위는  우리 사회에 대한 도발이며 규탄받아 마땅하다"며 '북한이 무분별한 사이버 테러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 통일부 “北 사이버테러 즉각 중단해야”
    • 입력 2011-05-04 11:44:44
    • 수정2011-05-04 11:50:21
    정치
    통일부는 오늘 '북한은 민간 금융기관 전산망 해킹 등  무분별한 사이버테러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검찰이 농협 전산망 해킹은  북한에 의한 사이버테러라고 발표했다"면서  "유관부서와 함께 사이버테러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항의서한 등을 보낼 계획은  현재로서는 없다"면서도  '항의서한 전달 등 추가적 대북조치가 필요한지  계속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정부는 어제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그간 우리 동서해역에서 반복해 시도해 온  GPS 교란행위나, 이번 민간 금융기관의  전산망 해킹 등의 행위는  우리 사회에 대한 도발이며 규탄받아 마땅하다"며 '북한이 무분별한 사이버 테러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