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곡리안의 숨소리’ 구석기 축제 개막
입력 2011.05.04 (11:45) 포토뉴스
‘전곡리안의 숨소리’ 제19회 구석기 축제 개막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우리도 한번 끌어볼까”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전곡리안의 숨소리’ 제19회 구석기 축제 개막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전곡리안의 숨소리’ 제19회 구석기 축제 개막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전곡리안의 숨소리’ 제19회 구석기 축제 개막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전곡리안의 숨소리’ 제19회 구석기 축제 개막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전곡리안의 숨소리’ 제19회 구석기 축제 개막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 ‘전곡리안의 숨소리’ 구석기 축제 개막
    • 입력 2011-05-04 11:45:15
    포토뉴스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4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선사유적지(국가사적 268호)에서 개막한 '제19회 연천 전곡리 구석기축제'에서 원시인 분장을 한 사람들이 어린이들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곡리안의 숨소리'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오는 8일까지 5일 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