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입력 2011.05.04 (16:13) 포토뉴스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어린이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어린이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어린이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어린이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어린이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오전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어린이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어린이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 “말레이곰 ‘꼬마’에게 새집이 생겼어요”
    • 입력 2011-05-04 16:13:21
    포토뉴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과천 서울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지난해 동물원을 탈출했던 말레이곰 `꼬마'를 관람하고 있다. 서울대공원측은 `꼬마'가 생활하는 우리를 넓히고 나무 소재의 `정글놀이터'를 마련하는 등 친환경적인 외부 방사장 형태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