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 울산 격파 컵대회 조 단독 선두
입력 2011.05.04 (21:06) 연합뉴스
 전남 드래곤즈가 안방에서 울산 현대를 제물 삼아 컵대회 단독선두로 나섰다.



전남은 4일 광양 전용구장에서 열린 ’러시앤캐시컵 2011’ B조 4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6분에 터진 외국인선수 코니의 선제 결승골을 앞세워 울산을 1-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전남은 컵대회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으로 3승1무(승점 10)를 기록해 선두였던 울산(3승1패·승점 9)을 끌어내리고 1위로 올라섰다.



특히 전남은 지난 주말 부산 아이파크와의 K리그에서 0-3 완패를 당했던 충격을 털어내며 컵대회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확보했다. 또 울산과의 최근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 부진에서도 벗어났다.



반면 3라운드까지 전승 행진을 했던 울산은 전남에 일격을 당해 8강 진출을 확정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울산은 또 올 시즌 정규리그를 포함해 원정경기에서 5경기 연속 무승(1무4패) 사슬을 끊지 못했다.



선두를 놓고 맞붙은 울산과 전남은 전북 현대, 수원 삼성과의 K리그 원정경기를 사흘 앞두고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줬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공격수 설기현과 미드필더 이호, 수비수 곽태휘, 에스티벤을 빼고 정대선과 김종국, 김동석, 강진욱을 대신 투입했다.



이에 맞선 전남도 스트라이커 지동원, 남준재, 미드필더 레이나, 윤석영 대신 정윤성과 이승희, 정준연, 이완 등을 기용해 주말 K리그 경기를 대비했다.



오랜만에 선발 출전 기회를 잡은 선수들은 감독에게 눈도장을 받으려고 몸을 아끼지 않는 플레이를 펼쳐 초반부터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초반 기선은 울산이 잡았다.



울산은 전반 10분 정대선의 왼발 중거리슈팅으로 포문을 열고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홈팬들의 응원을 받는 전남의 반격도 매서웠다. 전남은 전반 16분 웨슬리가 정준연의 오른쪽 크로스를 받아 강하게 찼으나 공이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30분 역습 찬스에서도 웨슬리가 수비수 2명을 따돌리고 중앙을 돌파했으나 패스가 상대 수비수에 걸렸다.



전반을 무득점으로 마친 양팀은 후반 들어서도 공방을 이어갔다.



그러나 전남이 팽팽한 0-0 균형을 먼저 깼고 전남의 장신 수비수 코니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6분 왼쪽 코너킥 찬스에서 이현승이 크로스를 올려줬고 코니가 골지역 정면에서 197㎝의 큰 키를 이용해 헤딩슛으로 굳게 닫혀 있던 울산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승리를 부르는 값진 결승골이었다.



울산은 1분 후 매그넘을 빼고 공격수 김신욱을 투입해 반전을 꾀했다.



그러나 후반 13분 울산 김종국의 강력한 슈팅이 ’거미손’ 이운재의 선방에 막히는 등 좀처럼 전남의 골문을 꿰뚫지 못했다.



전남도 후반 30분 정윤성 대신 간판 스트라이커 지동원을 기용해 공격을 고삐를 늦추지 않았고 결국 1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 전남, 울산 격파 컵대회 조 단독 선두
    • 입력 2011-05-04 21:06:12
    연합뉴스
 전남 드래곤즈가 안방에서 울산 현대를 제물 삼아 컵대회 단독선두로 나섰다.



전남은 4일 광양 전용구장에서 열린 ’러시앤캐시컵 2011’ B조 4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6분에 터진 외국인선수 코니의 선제 결승골을 앞세워 울산을 1-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전남은 컵대회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으로 3승1무(승점 10)를 기록해 선두였던 울산(3승1패·승점 9)을 끌어내리고 1위로 올라섰다.



특히 전남은 지난 주말 부산 아이파크와의 K리그에서 0-3 완패를 당했던 충격을 털어내며 컵대회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확보했다. 또 울산과의 최근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 부진에서도 벗어났다.



반면 3라운드까지 전승 행진을 했던 울산은 전남에 일격을 당해 8강 진출을 확정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울산은 또 올 시즌 정규리그를 포함해 원정경기에서 5경기 연속 무승(1무4패) 사슬을 끊지 못했다.



선두를 놓고 맞붙은 울산과 전남은 전북 현대, 수원 삼성과의 K리그 원정경기를 사흘 앞두고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줬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공격수 설기현과 미드필더 이호, 수비수 곽태휘, 에스티벤을 빼고 정대선과 김종국, 김동석, 강진욱을 대신 투입했다.



이에 맞선 전남도 스트라이커 지동원, 남준재, 미드필더 레이나, 윤석영 대신 정윤성과 이승희, 정준연, 이완 등을 기용해 주말 K리그 경기를 대비했다.



오랜만에 선발 출전 기회를 잡은 선수들은 감독에게 눈도장을 받으려고 몸을 아끼지 않는 플레이를 펼쳐 초반부터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초반 기선은 울산이 잡았다.



울산은 전반 10분 정대선의 왼발 중거리슈팅으로 포문을 열고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홈팬들의 응원을 받는 전남의 반격도 매서웠다. 전남은 전반 16분 웨슬리가 정준연의 오른쪽 크로스를 받아 강하게 찼으나 공이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30분 역습 찬스에서도 웨슬리가 수비수 2명을 따돌리고 중앙을 돌파했으나 패스가 상대 수비수에 걸렸다.



전반을 무득점으로 마친 양팀은 후반 들어서도 공방을 이어갔다.



그러나 전남이 팽팽한 0-0 균형을 먼저 깼고 전남의 장신 수비수 코니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6분 왼쪽 코너킥 찬스에서 이현승이 크로스를 올려줬고 코니가 골지역 정면에서 197㎝의 큰 키를 이용해 헤딩슛으로 굳게 닫혀 있던 울산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승리를 부르는 값진 결승골이었다.



울산은 1분 후 매그넘을 빼고 공격수 김신욱을 투입해 반전을 꾀했다.



그러나 후반 13분 울산 김종국의 강력한 슈팅이 ’거미손’ 이운재의 선방에 막히는 등 좀처럼 전남의 골문을 꿰뚫지 못했다.



전남도 후반 30분 정윤성 대신 간판 스트라이커 지동원을 기용해 공격을 고삐를 늦추지 않았고 결국 1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