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금감원 질타 “제도·관행 혁파해야”
입력 2011.05.04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이명박 대통령이 저축은행 사태와 관련해 오늘 금융감독원을 예고 없이 방문했습니다.

감독부실 논란과 비리연루 의혹에 휩싸인 금감원을 질타하면서 대통령이 '분노'를 느낀다는 표현을 썼습니다.

최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아침 금융감독원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저축은행 사태 수사 과정에서 금감원의 감독 부실과 금감원 직원들의 비리 의혹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 대해 분노의 감정을 감추지 않으면서 강력한 처벌 의지를 밝혔습니다.

<녹취> 이명박 대통령 : "권력을 가지고 또 더 많이 가진 사람들이 저지른 비리는 용서 받아선 안된다."

이 대통령은 금감원에는 그동안 나쁜 관행과 조직적인 비리가 있었다면서 이번 사태로 조직의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제도와 관행의 혁파를 지시하고 조직을 살리겠다고 편법으로 개혁하거나, 과거처럼 시간이 지나면 적당히 넘어가겠지라는 생각을 해선 안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내 자신이 국민 전체가 느끼는 분노보다 더 느낍니다. 이럴때 바뀌지 않으면 언제 바뀌겠나."

이 대통령은 금융기관을 감독하는 기관의 신용 추락은 국가 신뢰의 문제이고, 중대한 위기라면서 금감원 개혁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최재현입니다.
  • 이 대통령 금감원 질타 “제도·관행 혁파해야”
    • 입력 2011-05-04 22:05:21
    뉴스 9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이명박 대통령이 저축은행 사태와 관련해 오늘 금융감독원을 예고 없이 방문했습니다.

감독부실 논란과 비리연루 의혹에 휩싸인 금감원을 질타하면서 대통령이 '분노'를 느낀다는 표현을 썼습니다.

최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아침 금융감독원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저축은행 사태 수사 과정에서 금감원의 감독 부실과 금감원 직원들의 비리 의혹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 대해 분노의 감정을 감추지 않으면서 강력한 처벌 의지를 밝혔습니다.

<녹취> 이명박 대통령 : "권력을 가지고 또 더 많이 가진 사람들이 저지른 비리는 용서 받아선 안된다."

이 대통령은 금감원에는 그동안 나쁜 관행과 조직적인 비리가 있었다면서 이번 사태로 조직의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제도와 관행의 혁파를 지시하고 조직을 살리겠다고 편법으로 개혁하거나, 과거처럼 시간이 지나면 적당히 넘어가겠지라는 생각을 해선 안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내 자신이 국민 전체가 느끼는 분노보다 더 느낍니다. 이럴때 바뀌지 않으면 언제 바뀌겠나."

이 대통령은 금융기관을 감독하는 기관의 신용 추락은 국가 신뢰의 문제이고, 중대한 위기라면서 금감원 개혁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최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