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신바람 막는 ‘못 믿을 뒷문’ 분통
입력 2011.05.04 (23:00) 수정 2011.05.04 (23:01) 연합뉴스
 상승세를 타던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고질적인 뒷문 불안에 발목을 잡혔다.



LG는 4일 두산 베어스와의 잠실구장 방문 경기에서 4-3으로 앞서던 9회말 두산에 2점을 헌납하면서 역전패를 당했다.



베테랑 이병규의 2점 홈런 두 방으로 전세를 뒤집은 상태에서 경기를 매듭지으러 나온 마무리 김광수가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특히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을 허용했고, 희생플라이로 끝내기 점수를 내주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전날에도 LG는 선발 박현준의 역투에 힘입어 2-0으로 경기를 이겼지만 연장 10회말 김광수가 2사 이후 손시헌에게 볼넷을 허용해 이상열로 교체됐다.



선발 투수에 이어서 나오는 이상열과 이동현, 김선규 등 불펜진과 김광수까지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서 시름이 깊어졌다.



LG 선발 투수 중에서는 최근 2군으로 내려간 심수창을 제외하면 선발 투수의 평균자책점은 모두 5점 이하다.



선발진의 비약적인 발전이 올 시즌 LG가 상승세를 타는 주된 원동력으로 꼽힐 정도다.



그러나 구원진을 보면 상황이 다르다.



이날 경기 전까지 이상열은 6.43, 이동현이 6.17, 김선규가 7.04로 평균자책점이 치솟는다.



몸에 맞는 공이나 폭투도 7회 이후에 집중적으로 나오면서 승부처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나마 버텨주던 베테랑 오상민이 개인 사정으로 갑작스럽게 팀을 나갔고, 신인 임찬규가 이따금씩 중간에 나와 던지지만 아직 경험이 부족하다.



LG의 불안한 뒷문은 시즌 전부터 약점으로 지적돼 왔으나 팀 타율 1위를 달릴 정도로 방망이가 신바람을 내면서 묻혔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를 해결하지 못하는 이상 한 점 차의 진땀 승부에서 이날처럼 급격히 상대에게 밀릴 우려가 높다.



박종훈 LG 감독은 "마무리는 김광수이지만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혀 사실상 집단 마무리 체제를 선언했다.



그러나 나머지 불펜요원들도 상대를 압도하기에는 부족해 딱히 대안도 없다.



불안한 뒷문을 해결해야만 LG가 그토록 염원하는 가을야구도 가까워 질 것으로 보인다.
  • LG 신바람 막는 ‘못 믿을 뒷문’ 분통
    • 입력 2011-05-04 23:00:14
    • 수정2011-05-04 23:01:38
    연합뉴스
 상승세를 타던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고질적인 뒷문 불안에 발목을 잡혔다.



LG는 4일 두산 베어스와의 잠실구장 방문 경기에서 4-3으로 앞서던 9회말 두산에 2점을 헌납하면서 역전패를 당했다.



베테랑 이병규의 2점 홈런 두 방으로 전세를 뒤집은 상태에서 경기를 매듭지으러 나온 마무리 김광수가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특히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을 허용했고, 희생플라이로 끝내기 점수를 내주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전날에도 LG는 선발 박현준의 역투에 힘입어 2-0으로 경기를 이겼지만 연장 10회말 김광수가 2사 이후 손시헌에게 볼넷을 허용해 이상열로 교체됐다.



선발 투수에 이어서 나오는 이상열과 이동현, 김선규 등 불펜진과 김광수까지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서 시름이 깊어졌다.



LG 선발 투수 중에서는 최근 2군으로 내려간 심수창을 제외하면 선발 투수의 평균자책점은 모두 5점 이하다.



선발진의 비약적인 발전이 올 시즌 LG가 상승세를 타는 주된 원동력으로 꼽힐 정도다.



그러나 구원진을 보면 상황이 다르다.



이날 경기 전까지 이상열은 6.43, 이동현이 6.17, 김선규가 7.04로 평균자책점이 치솟는다.



몸에 맞는 공이나 폭투도 7회 이후에 집중적으로 나오면서 승부처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나마 버텨주던 베테랑 오상민이 개인 사정으로 갑작스럽게 팀을 나갔고, 신인 임찬규가 이따금씩 중간에 나와 던지지만 아직 경험이 부족하다.



LG의 불안한 뒷문은 시즌 전부터 약점으로 지적돼 왔으나 팀 타율 1위를 달릴 정도로 방망이가 신바람을 내면서 묻혔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를 해결하지 못하는 이상 한 점 차의 진땀 승부에서 이날처럼 급격히 상대에게 밀릴 우려가 높다.



박종훈 LG 감독은 "마무리는 김광수이지만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혀 사실상 집단 마무리 체제를 선언했다.



그러나 나머지 불펜요원들도 상대를 압도하기에는 부족해 딱히 대안도 없다.



불안한 뒷문을 해결해야만 LG가 그토록 염원하는 가을야구도 가까워 질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