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아프간 조기 철군 고려
입력 2011.05.04 (23:28) 국제
알랭 쥐페 프랑스 외교장관이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이후 프랑스와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철군 시기를 앞당기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쥐페 장관은 이제 빈 라덴이 제거된 만큼 2014년까지의 철군 일정을 앞당기는 것이 우리가 고려할 옵션 중 하나가 됐다면서 미국도 이에 대해 같은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클로드 게앙 내무장관은 RTL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빈 라덴의 사망 이후 프랑스에 대한 테러공격 가능성이 있다며 프랑스도 미국과 다른 우방들처럼 이제 보복의 목표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 프랑스, 아프간 조기 철군 고려
    • 입력 2011-05-04 23:28:25
    국제
알랭 쥐페 프랑스 외교장관이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이후 프랑스와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철군 시기를 앞당기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쥐페 장관은 이제 빈 라덴이 제거된 만큼 2014년까지의 철군 일정을 앞당기는 것이 우리가 고려할 옵션 중 하나가 됐다면서 미국도 이에 대해 같은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클로드 게앙 내무장관은 RTL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빈 라덴의 사망 이후 프랑스에 대한 테러공격 가능성이 있다며 프랑스도 미국과 다른 우방들처럼 이제 보복의 목표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