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6 개각…여야 반응 엇갈려
입력 2011.05.07 (07:20) 정치
어제 단행된 5개 부처 개각에 대해 여당은 국정 운영의 내실을 다지는 인사라고 환영한 반면 야당은 실망스러운 측근 인사로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 배은희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이 집권 4년차를 맞아 안정적으로 하반기 국정을 뒷받침할 수 있는 인사를 단행했다며 새로 내정된 장관 후보자들은 국정 운영의 내실을 다질 수 있는 적임자들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전현희 원내대변인은 이번 개각에서 대통령은 바꿔야 할 장관은 남기고 고용노동부 장관은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기용했다며 윗돌 빼 아랫돌 괴기 식의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자유선진당 임영호 대변인은 대통령은 차관급을 대거 장관급으로 내정하는 등 또다시 측근인사를 단행했다며 전반적으로 함량미달 인사라고 주장했습니다.
  • 5·6 개각…여야 반응 엇갈려
    • 입력 2011-05-07 07:20:22
    정치
어제 단행된 5개 부처 개각에 대해 여당은 국정 운영의 내실을 다지는 인사라고 환영한 반면 야당은 실망스러운 측근 인사로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 배은희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이 집권 4년차를 맞아 안정적으로 하반기 국정을 뒷받침할 수 있는 인사를 단행했다며 새로 내정된 장관 후보자들은 국정 운영의 내실을 다질 수 있는 적임자들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전현희 원내대변인은 이번 개각에서 대통령은 바꿔야 할 장관은 남기고 고용노동부 장관은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기용했다며 윗돌 빼 아랫돌 괴기 식의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자유선진당 임영호 대변인은 대통령은 차관급을 대거 장관급으로 내정하는 등 또다시 측근인사를 단행했다며 전반적으로 함량미달 인사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