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동차피해가족에 재활·교육문화바우처 지원
입력 2011.05.07 (07:20) 경제
교통안전공단은 이달부터 자동차사고 피해가족에게 재활과 교육문화 바우처를 지원하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재활바우처는 1인당 연간 10만 원씩 택시와 철도ㆍ고속버스 등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체크카드 형태로, 재활보조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증 장애인 약 7천7백 명에게 제공됩니다.

교육문화바우처는 만 18세 미만 유자녀를 둔 가정 6천여 가구에 지원되며, 자녀가 한 명인 가구는 연간 10만 원, 2명 이상인 가구는 연간 15만 원 상당을 학습교재와 음반 구입, 문화예술공연 관람 등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자동차피해가족에 재활·교육문화바우처 지원
    • 입력 2011-05-07 07:20:23
    경제
교통안전공단은 이달부터 자동차사고 피해가족에게 재활과 교육문화 바우처를 지원하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재활바우처는 1인당 연간 10만 원씩 택시와 철도ㆍ고속버스 등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체크카드 형태로, 재활보조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증 장애인 약 7천7백 명에게 제공됩니다.

교육문화바우처는 만 18세 미만 유자녀를 둔 가정 6천여 가구에 지원되며, 자녀가 한 명인 가구는 연간 10만 원, 2명 이상인 가구는 연간 15만 원 상당을 학습교재와 음반 구입, 문화예술공연 관람 등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