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헬멧 쓰고 미성년자 상습 추행범 검거
입력 2011.05.07 (08: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택가나 학교 근처에서 초등학교 여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얼굴을 가리려고 오토바이 헬멧을 쓰고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김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토바이 한 대가 주택가 골목길을 지나가더니, 잠시 뒤 다시 나타나 쉴 새 없이 어슬렁거립니다.

한참 주위를 살피던 운전자는 뭔가를 발견한 듯 갑자기 오토바이를 세우고 달려갑니다.

퀵서비스 기사 34살 오모 씨는 오토바이를 몰고 배회하다 성추행 대상을 발견하면 길을 물어보며 접근해 으슥한 곳으로 끌고 갔습니다.

<녹취> 오○○(피의자) : "보이는 애들 그냥 길 근처 물어보면서 그렇게 해서…."

지난 2008년 4월부터 최근까지 성추행한 여성은 23명.

오 씨는 대낮 주택가나 학교 근처에서도 오토바이 헬멧을 쓴 채 범행을 저질러 경찰의 추적을 피했습니다.

피해자의 대다수는 초등학교 여학생들이었습니다.

피해 어린이들은 여전히 충격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피해자 아버지) : "(딸이) 혼자 안 다니려고 해요. 저녁에 아 예 안 나가고 낮에도 엄마한테 전화를 하면서 들어와요."

오 씨는 지난 2004년에도 어린이를 성추행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헬멧 쓰고 미성년자 상습 추행범 검거
    • 입력 2011-05-07 08:00:3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주택가나 학교 근처에서 초등학교 여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얼굴을 가리려고 오토바이 헬멧을 쓰고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김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토바이 한 대가 주택가 골목길을 지나가더니, 잠시 뒤 다시 나타나 쉴 새 없이 어슬렁거립니다.

한참 주위를 살피던 운전자는 뭔가를 발견한 듯 갑자기 오토바이를 세우고 달려갑니다.

퀵서비스 기사 34살 오모 씨는 오토바이를 몰고 배회하다 성추행 대상을 발견하면 길을 물어보며 접근해 으슥한 곳으로 끌고 갔습니다.

<녹취> 오○○(피의자) : "보이는 애들 그냥 길 근처 물어보면서 그렇게 해서…."

지난 2008년 4월부터 최근까지 성추행한 여성은 23명.

오 씨는 대낮 주택가나 학교 근처에서도 오토바이 헬멧을 쓴 채 범행을 저질러 경찰의 추적을 피했습니다.

피해자의 대다수는 초등학교 여학생들이었습니다.

피해 어린이들은 여전히 충격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피해자 아버지) : "(딸이) 혼자 안 다니려고 해요. 저녁에 아 예 안 나가고 낮에도 엄마한테 전화를 하면서 들어와요."

오 씨는 지난 2004년에도 어린이를 성추행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