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복감 결정’ 유전자 발견
입력 2011.05.07 (09:52) 수정 2011.05.07 (10:35) 연구해봤어요
일상생활에서 행복한 기분을 얼마나 느끼는지를 결정하는 유전자가 발견됐습니다.

영국 런던 정치경제 대학의 얀-에마뉴엘 드 네브 박사는 20대 초반 남녀 2천 5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5- HTT 라는 유전자의 길이가 긴 사람들이 짧은 유전자를 가진 사람에 비해 일상 생활에서 행복감을 느끼는 빈도가 2배 가까이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보면 한 쌍으로 이루어진 5-HTT 유전자가 모두 긴 사람은 69%가 일상에 만족한다고 대답했지만 모두 짧은 사람은 일상에 만족하는 비율이 38%에 그쳤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인간유전학 저널'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
  • ‘행복감 결정’ 유전자 발견
    • 입력 2011-05-07 09:52:39
    • 수정2011-05-07 10:35:45
    연구해봤어요
일상생활에서 행복한 기분을 얼마나 느끼는지를 결정하는 유전자가 발견됐습니다.

영국 런던 정치경제 대학의 얀-에마뉴엘 드 네브 박사는 20대 초반 남녀 2천 5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5- HTT 라는 유전자의 길이가 긴 사람들이 짧은 유전자를 가진 사람에 비해 일상 생활에서 행복감을 느끼는 빈도가 2배 가까이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보면 한 쌍으로 이루어진 5-HTT 유전자가 모두 긴 사람은 69%가 일상에 만족한다고 대답했지만 모두 짧은 사람은 일상에 만족하는 비율이 38%에 그쳤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인간유전학 저널'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