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천 기도원서 원장·부원장 숨진 채 발견
입력 2011.05.07 (21: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북 제천의 한 기도원에서 원장과 부원장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가 비극을 부른 것으로 보입니다.

박경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북 제천시에 있는 한 기도원입니다.

오늘 아침 8시 반쯤 이 기도원 원장실에서 원장 67살 김모 씨와 부원장 59살 정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부원장 정씨는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고 원장 김 씨는 그 위에 엎어져 있었으며 피 묻은 둔기와 뚜껑이 열린 살충제 병이 현장에서 발견됐습니다.

갑작스런 사건에 기도원은 침통한 분위기입니다.

<녹취> "네네 경찰서로 가보세요. 자세히 알 수 있을 거예요."

경찰은 기도원 원장 김씨가 구토한 흔적이 있는 것으로 미뤄, 둔기로 정씨를 때려 숨지게 한뒤 살충제를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제천경찰서 관계자 : "사건 관련자들 모두 사망한 상태로 현장수색한 결과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현장감식 및 목격자 상대로 수사한 상태로..."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또 유족과 기도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평소 두 사람 사이에 불화가 있었는지, 기도원 운영에 문제는 없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제천 기도원서 원장·부원장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1-05-07 21:41:38
    뉴스 9
<앵커 멘트>

충북 제천의 한 기도원에서 원장과 부원장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가 비극을 부른 것으로 보입니다.

박경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북 제천시에 있는 한 기도원입니다.

오늘 아침 8시 반쯤 이 기도원 원장실에서 원장 67살 김모 씨와 부원장 59살 정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부원장 정씨는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고 원장 김 씨는 그 위에 엎어져 있었으며 피 묻은 둔기와 뚜껑이 열린 살충제 병이 현장에서 발견됐습니다.

갑작스런 사건에 기도원은 침통한 분위기입니다.

<녹취> "네네 경찰서로 가보세요. 자세히 알 수 있을 거예요."

경찰은 기도원 원장 김씨가 구토한 흔적이 있는 것으로 미뤄, 둔기로 정씨를 때려 숨지게 한뒤 살충제를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제천경찰서 관계자 : "사건 관련자들 모두 사망한 상태로 현장수색한 결과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현장감식 및 목격자 상대로 수사한 상태로..."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또 유족과 기도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평소 두 사람 사이에 불화가 있었는지, 기도원 운영에 문제는 없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