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증시, 재정위기 우려 딛고 반등
입력 2011.05.11 (06:12) 국제
유럽 증시가 그리스 국가 신용등급 강등의 여파를 딛고 하루 만에 반등했습니다.

영국 런던증권거래소의 FTSE 100지수는 1.28% 상승한 6,018.89, 프랑스 파리증권거래소의 CAC 40지수는 1.13% 상승한 4,052.51, 독일 프랑크푸르트증권거래소의 DAX 30지수는 1.23% 오른 7,501.52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전날 미국 뉴욕과 아시아 증시가 상승한 영향으로 강세로 출발한 유럽 증시는 인터컨티넨탈 호텔스 그룹, 도이체 포스트, 푸조, 에릭슨 등 주요 기업의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웃돌면서 상승폭을 확대했습니다.
  • 유럽증시, 재정위기 우려 딛고 반등
    • 입력 2011-05-11 06:12:32
    국제
유럽 증시가 그리스 국가 신용등급 강등의 여파를 딛고 하루 만에 반등했습니다.

영국 런던증권거래소의 FTSE 100지수는 1.28% 상승한 6,018.89, 프랑스 파리증권거래소의 CAC 40지수는 1.13% 상승한 4,052.51, 독일 프랑크푸르트증권거래소의 DAX 30지수는 1.23% 오른 7,501.52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전날 미국 뉴욕과 아시아 증시가 상승한 영향으로 강세로 출발한 유럽 증시는 인터컨티넨탈 호텔스 그룹, 도이체 포스트, 푸조, 에릭슨 등 주요 기업의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웃돌면서 상승폭을 확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