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타르, 2022월드컵 유치전 ‘뇌물 의혹’
입력 2011.05.11 (09:56) 수정 2011.05.11 (10:09) 연합뉴스
 2018년과 2022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 과정에서 국제축구연맹(FIFA)의 일부 집행위원들이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AP통신은 11일 카메룬의 이사 하야투, 코트디부아르의 자크 아누마 FIFA 집행위원이 2022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 투표 때 카타르를 지지하는 조건으로 각각 150만 달러를 받은 혐의가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카타르 축구협회 측은 "근거 없는 이야기"라며 월드컵 유치에 실패한 쪽에서 퍼뜨리는 입증되지 않은 주장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이 같은 의혹은 영국 선데이 타임스가 입수한 증거를 영국 하원 의원의 언론문화체육위원회에 제출하면서 불거졌다.



잉글랜드는 2018년 월드컵 유치를 신청했다가 러시아에 밀려 실패했고, 언론문화체육위원회는 그 과정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해 5월까지 잉글랜드 축구협회장과 2018년 월드컵 유치위원장을 지낸 데이비드 트라이스먼은 FIFA 집행위원인 잭 워너(트리니다드 토바고), 니콜라스 레오스(파라과이), 워라위 마쿠디(태국), 히카르두 테셰이라(브라질)의 비위 내용도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상원 의원이기도 한 트라이스먼은 "워너 위원의 경우 잉글랜드를 지지해 주는 조건으로 트리니다드 토바고에 교육센터를 지어 줄 것과 250만 파운드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워너 위원은 "내 투표권을 돈과 바꾸자는 제의를 그 누구에게도 한 적이 없다"며 반박했다.



제프 블래터 FIFA 회장은 이 같은 보도에 대해 "명백한 증거가 있다면 조사에 착수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 카타르, 2022월드컵 유치전 ‘뇌물 의혹’
    • 입력 2011-05-11 09:56:22
    • 수정2011-05-11 10:09:12
    연합뉴스
 2018년과 2022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 과정에서 국제축구연맹(FIFA)의 일부 집행위원들이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AP통신은 11일 카메룬의 이사 하야투, 코트디부아르의 자크 아누마 FIFA 집행위원이 2022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 투표 때 카타르를 지지하는 조건으로 각각 150만 달러를 받은 혐의가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카타르 축구협회 측은 "근거 없는 이야기"라며 월드컵 유치에 실패한 쪽에서 퍼뜨리는 입증되지 않은 주장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이 같은 의혹은 영국 선데이 타임스가 입수한 증거를 영국 하원 의원의 언론문화체육위원회에 제출하면서 불거졌다.



잉글랜드는 2018년 월드컵 유치를 신청했다가 러시아에 밀려 실패했고, 언론문화체육위원회는 그 과정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해 5월까지 잉글랜드 축구협회장과 2018년 월드컵 유치위원장을 지낸 데이비드 트라이스먼은 FIFA 집행위원인 잭 워너(트리니다드 토바고), 니콜라스 레오스(파라과이), 워라위 마쿠디(태국), 히카르두 테셰이라(브라질)의 비위 내용도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상원 의원이기도 한 트라이스먼은 "워너 위원의 경우 잉글랜드를 지지해 주는 조건으로 트리니다드 토바고에 교육센터를 지어 줄 것과 250만 파운드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워너 위원은 "내 투표권을 돈과 바꾸자는 제의를 그 누구에게도 한 적이 없다"며 반박했다.



제프 블래터 FIFA 회장은 이 같은 보도에 대해 "명백한 증거가 있다면 조사에 착수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