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영록, 수면 약물 줄여 ‘서서히 깨운다’
입력 2011.05.11 (15:37) 수정 2011.05.11 (15:57) K리그
급성 심장마비로 쓰러진 프로축구 제주의 공격수 신영록의 의식을 돌아오게 하는 치료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제주한라병원의 김상훈 대외협력처장은 어제부터 집중적인 저체온 수면치료를 받고 있는 만큼 사흘 정도 상태를 더 지켜봐야 한다며 뇌와 장기의 상태를 점검하면서 수면 약물의 양을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영록은 지난 8일 대구전에서 경기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나흘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 신영록, 수면 약물 줄여 ‘서서히 깨운다’
    • 입력 2011-05-11 15:37:40
    • 수정2011-05-11 15:57:21
    K리그
급성 심장마비로 쓰러진 프로축구 제주의 공격수 신영록의 의식을 돌아오게 하는 치료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제주한라병원의 김상훈 대외협력처장은 어제부터 집중적인 저체온 수면치료를 받고 있는 만큼 사흘 정도 상태를 더 지켜봐야 한다며 뇌와 장기의 상태를 점검하면서 수면 약물의 양을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영록은 지난 8일 대구전에서 경기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나흘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