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빈 라덴 잡고 지지율 ‘쑥’
입력 2011.05.11 (15:51) 수정 2011.05.11 (15:55) 국제
오사마 빈 라덴이 사살된 이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지도가 2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AP-GfK가 지난 5~9일 전국의 성인남녀 천여 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가 60%를 기록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을 지지하는 응답자도 53%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응답자들의 69%는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의 안전을 지켜줄 것이라고 답했고 65%는 강한 지도자로 평가했습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4.2%포인트입니다.
  • 오바마, 빈 라덴 잡고 지지율 ‘쑥’
    • 입력 2011-05-11 15:51:04
    • 수정2011-05-11 15:55:16
    국제
오사마 빈 라덴이 사살된 이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지도가 2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AP-GfK가 지난 5~9일 전국의 성인남녀 천여 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가 60%를 기록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을 지지하는 응답자도 53%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응답자들의 69%는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의 안전을 지켜줄 것이라고 답했고 65%는 강한 지도자로 평가했습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4.2%포인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