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자들에게 다가가고파” 교복 입은 선생님
입력 2011.05.13 (07:58) 수정 2011.05.13 (08: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승의 날이 다가오고 있는데요.

경북 봉화군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교복을 입고 학생을 가르치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정인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학시간입니다. 뜻밖에도 가르치는 교사가 교복을 입었습니다.

이 학교 학생지도담당인 이무영 선생님입니다.

학생들도 처음엔 어리둥절했습니다.

<인터뷰> 전지혜(경북 인터넷고등학교 2학년) : "놀랍고 신기하고 선생님이 우리랑 같이 교복을 입고 다니니까 우리 마음 이해해줄 것 같고 좋아요"

선생님이 교복을 입기 시작한 것은 지난 3월부터입니다.

수업시간은 물론 등하교 때도 한결같이 교복을 입습니다.

학생들에게 다가가기 위해서였습니다.

<인터뷰> 이무영(교사) : "교복을 입고 아이들속으로 들어가고 싶었습니다. 자발성을 끌어내고 싶었죠. 생활하다보니 기대는 적중했습니다."

학생들도 선생님의 진심을 이해하면서부터 생활의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선생님의 지시가 없어도 교내 환경정리와 기초질서 지키는 것 등을 자율적으로 해나가기 시작한 것입니다.

<인터뷰> 이동훈(2학년생) : "선생님도 저렇게까지 하는 데 우리라고 못할게 뭐 있냐, 그 정성에 보답하자고 우리 스스로 하자!"

제자들에게 다가가려는 스승의 노력이 사제간에 벽을 허물고 조화로운 학교문화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인수입니다.
  • “제자들에게 다가가고파” 교복 입은 선생님
    • 입력 2011-05-13 07:58:36
    • 수정2011-05-13 08:02:30
    뉴스광장
<앵커 멘트>

스승의 날이 다가오고 있는데요.

경북 봉화군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교복을 입고 학생을 가르치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정인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학시간입니다. 뜻밖에도 가르치는 교사가 교복을 입었습니다.

이 학교 학생지도담당인 이무영 선생님입니다.

학생들도 처음엔 어리둥절했습니다.

<인터뷰> 전지혜(경북 인터넷고등학교 2학년) : "놀랍고 신기하고 선생님이 우리랑 같이 교복을 입고 다니니까 우리 마음 이해해줄 것 같고 좋아요"

선생님이 교복을 입기 시작한 것은 지난 3월부터입니다.

수업시간은 물론 등하교 때도 한결같이 교복을 입습니다.

학생들에게 다가가기 위해서였습니다.

<인터뷰> 이무영(교사) : "교복을 입고 아이들속으로 들어가고 싶었습니다. 자발성을 끌어내고 싶었죠. 생활하다보니 기대는 적중했습니다."

학생들도 선생님의 진심을 이해하면서부터 생활의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선생님의 지시가 없어도 교내 환경정리와 기초질서 지키는 것 등을 자율적으로 해나가기 시작한 것입니다.

<인터뷰> 이동훈(2학년생) : "선생님도 저렇게까지 하는 데 우리라고 못할게 뭐 있냐, 그 정성에 보답하자고 우리 스스로 하자!"

제자들에게 다가가려는 스승의 노력이 사제간에 벽을 허물고 조화로운 학교문화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인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