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특혜 제공 도시철도공사 직원 징계 요구”
입력 2011.05.13 (11:23) 정치
감사원은 서울도시철도공사의 수익 사업 추진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보증금 납부를 연기해주는 등 특혜를 제공한 공사 직원에 대해 징계를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도시철도 사업 비리 관련 정보사항을 중심으로 조사한 결과 역무실 등을 문화ㆍ상업 공간으로 개발하는 해피존 사업의 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관련 업체의 입찰보증금 납부를 당시 공사 계약팀장이 여러 차례 유예해줘 사실상 보증금 590억 원을 감면줬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공사 측에 불리한 협상 기준가격을 정해 공사 측은 매출액에 따라 최소 188억 원에서 최대 3천905억원의 손실을 입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감사원은 설명했습니다.

감사원은 공사 측에 관련자의 정직을 요구하는 한편 입찰, 가격협상 업무를 철저히 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감사원은 이밖에도 IT기기를 활용한 광고권 임대사업인 스마트몰 사업과 관련, 계약 관리 업무를 총괄하면서 지급보증금의 납부시기와 액수를 줄여 준 관련자의 징계도 요구했습니다.
  • 감사원 “특혜 제공 도시철도공사 직원 징계 요구”
    • 입력 2011-05-13 11:23:58
    정치
감사원은 서울도시철도공사의 수익 사업 추진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보증금 납부를 연기해주는 등 특혜를 제공한 공사 직원에 대해 징계를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도시철도 사업 비리 관련 정보사항을 중심으로 조사한 결과 역무실 등을 문화ㆍ상업 공간으로 개발하는 해피존 사업의 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관련 업체의 입찰보증금 납부를 당시 공사 계약팀장이 여러 차례 유예해줘 사실상 보증금 590억 원을 감면줬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공사 측에 불리한 협상 기준가격을 정해 공사 측은 매출액에 따라 최소 188억 원에서 최대 3천905억원의 손실을 입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감사원은 설명했습니다.

감사원은 공사 측에 관련자의 정직을 요구하는 한편 입찰, 가격협상 업무를 철저히 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감사원은 이밖에도 IT기기를 활용한 광고권 임대사업인 스마트몰 사업과 관련, 계약 관리 업무를 총괄하면서 지급보증금의 납부시기와 액수를 줄여 준 관련자의 징계도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