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부산저축은행 ‘고액 부당 인출자’ 선별
입력 2011.05.13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부산저축은행 본점에서 확보한 계좌 입출금 내역 등의 자료를 토대로 부당하게 고액을 인출한 고객들을 선별하고 있습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고액 인출자들의 계좌 입출금 내역을 토대로 부당 인출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어제 부산저축은행 본점에서 금융당국이 영업정지 방침을 세운 1월 25일부터 영업정지 전날인 2월 16일까지 5천만 원 이상을 인출한 예금주들의 계좌 내역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계좌 추적을 병행하면서 부당 인출로 의심되는 예금주들을 압축한 뒤 해당 예금주들을 직접 소환해 영업정지 정보를 알게 된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또, 영업정지 정보 유출 경로를 역추적해 최초 유출자를 색출해 낼 방침입니다.

검찰은 지난 1월 25일 금융 당국 태스크 포스팀 회의에서 영업정지 방침이 결정된 만큼 당시 회의 참석자들까지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어제 확보한 은행 임원들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 등을 토대로 정관계 로비 여부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부산저축은행 검사를 맡았던 금감원 직원 30여 명을 차례로 불러 불법 대출 과정을 묵인한 경위와 뇌물을 받았는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검찰, 부산저축은행 ‘고액 부당 인출자’ 선별
    • 입력 2011-05-13 13:02:02
    뉴스 12
<앵커 멘트>

검찰이 부산저축은행 본점에서 확보한 계좌 입출금 내역 등의 자료를 토대로 부당하게 고액을 인출한 고객들을 선별하고 있습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고액 인출자들의 계좌 입출금 내역을 토대로 부당 인출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어제 부산저축은행 본점에서 금융당국이 영업정지 방침을 세운 1월 25일부터 영업정지 전날인 2월 16일까지 5천만 원 이상을 인출한 예금주들의 계좌 내역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계좌 추적을 병행하면서 부당 인출로 의심되는 예금주들을 압축한 뒤 해당 예금주들을 직접 소환해 영업정지 정보를 알게 된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또, 영업정지 정보 유출 경로를 역추적해 최초 유출자를 색출해 낼 방침입니다.

검찰은 지난 1월 25일 금융 당국 태스크 포스팀 회의에서 영업정지 방침이 결정된 만큼 당시 회의 참석자들까지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어제 확보한 은행 임원들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 등을 토대로 정관계 로비 여부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부산저축은행 검사를 맡았던 금감원 직원 30여 명을 차례로 불러 불법 대출 과정을 묵인한 경위와 뇌물을 받았는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