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키스탄 軍 훈련장 폭탄테러로 80명 사망
입력 2011.05.13 (13:59) 수정 2011.05.13 (16:35) 국제
 파키스탄 북서부 차르사다에서 현지 시각 오늘 오전 6시 10분쯤 군 훈련장을 겨냥한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80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습니다.

자살 폭탄공격 용의자는 폭탄 조끼를 두른 채 오토바이를 몰고 훈련소 정문 앞 국경수비대 차량들을 향해 돌진해 폭탄을 터뜨렸다고 현지 경찰은 전했습니다.

이어 FC 훈련병들이 부상자 구호작업을 벌이고 있는 사이 또 다른 폭탄공격 용의자가 오토바이를 몰고 와 대원들 사이에서 폭탄을 터뜨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공격은 오사마 빈 라덴이 파키스탄에서 미군에 사살된 이후 발생한 테러 공격으로는 최대 규모로 파악됩니다.

부상자들은 어디선가 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치는 소리가 들린 뒤 곧바로 거대한 폭음이 들렸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사망자 대부분이 훈련병들이고 민간인도 일부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파키스탄 탈레반은 이번 공격을 자신들이 주도했다며 "앞으로 아프가니스탄과 미국을 겨냥한 공격도 감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파키스탄 軍 훈련장 폭탄테러로 80명 사망
    • 입력 2011-05-13 13:59:58
    • 수정2011-05-13 16:35:38
    국제
 파키스탄 북서부 차르사다에서 현지 시각 오늘 오전 6시 10분쯤 군 훈련장을 겨냥한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80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습니다.

자살 폭탄공격 용의자는 폭탄 조끼를 두른 채 오토바이를 몰고 훈련소 정문 앞 국경수비대 차량들을 향해 돌진해 폭탄을 터뜨렸다고 현지 경찰은 전했습니다.

이어 FC 훈련병들이 부상자 구호작업을 벌이고 있는 사이 또 다른 폭탄공격 용의자가 오토바이를 몰고 와 대원들 사이에서 폭탄을 터뜨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공격은 오사마 빈 라덴이 파키스탄에서 미군에 사살된 이후 발생한 테러 공격으로는 최대 규모로 파악됩니다.

부상자들은 어디선가 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치는 소리가 들린 뒤 곧바로 거대한 폭음이 들렸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사망자 대부분이 훈련병들이고 민간인도 일부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파키스탄 탈레반은 이번 공격을 자신들이 주도했다며 "앞으로 아프가니스탄과 미국을 겨냥한 공격도 감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