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최용수 “안방 4연전 전승한다”
입력 2011.05.13 (15:20) 수정 2011.05.13 (15:21) 연합뉴스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프로축구 FC서울이 홈에서 4연승을 이루겠다고 기염을 토했다.



최용수 서울 감독대행은 13일 경기도 구리 챔피언스클럽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15일 경남 전부터 홈 4연전을 하는데 요즘 분위기라면 4전 전승을 할 수밖에 없겠다는 확신이 든다"고 말했다.



황보관 전 감독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후 지휘봉을 잡은 최 감독대행은 K리그에서 2승,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1승1무를 기록하며 팀 분위기를 확 바꿨다.



서울은 15일 경남, 18일 용인시청, 21일 대구, 25일 가시마 앤틀러스와 홈에서 내리 4경기를 치르게 된다.



15일 상대하는 경남은 지난 시즌까지 서울에서 2군 사령탑을 지낸 최진한 감독이 지휘하는 팀이다.



최 감독대행은 "우리 전력이 다 노출된 상황이지만 불리할 것은 없다"며 "경남은 지금 4위, 우리는 10위지만 그 순위가 바뀐다는 사실을 5만 관중 앞에서 꼭 보여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지휘봉을 잡고서 치른 네 경기 가운데 첫 경기였던 제주 전에서의 역전승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최 감독대행은 "선수들이 최근의 욕심과 열정을 이어간다면 분명히 경남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장 박용호도 "감독님께서 선수들을 많이 믿어주고 훈련과 사생활을 잘 구분해 주신다. 형님처럼 조언도 해주고 챙겨주시기도 한다"며 달라진 팀 분위기를 전했다.



시즌 초반 수비수로 변신했다가 최근 공격수로 돌아와 AFC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골까지 넣은 방승환은 "요즘 컨디션이 많이 올라왔다"며 이기는 축구를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 서울 최용수 “안방 4연전 전승한다”
    • 입력 2011-05-13 15:20:51
    • 수정2011-05-13 15:21:06
    연합뉴스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프로축구 FC서울이 홈에서 4연승을 이루겠다고 기염을 토했다.



최용수 서울 감독대행은 13일 경기도 구리 챔피언스클럽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15일 경남 전부터 홈 4연전을 하는데 요즘 분위기라면 4전 전승을 할 수밖에 없겠다는 확신이 든다"고 말했다.



황보관 전 감독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후 지휘봉을 잡은 최 감독대행은 K리그에서 2승,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1승1무를 기록하며 팀 분위기를 확 바꿨다.



서울은 15일 경남, 18일 용인시청, 21일 대구, 25일 가시마 앤틀러스와 홈에서 내리 4경기를 치르게 된다.



15일 상대하는 경남은 지난 시즌까지 서울에서 2군 사령탑을 지낸 최진한 감독이 지휘하는 팀이다.



최 감독대행은 "우리 전력이 다 노출된 상황이지만 불리할 것은 없다"며 "경남은 지금 4위, 우리는 10위지만 그 순위가 바뀐다는 사실을 5만 관중 앞에서 꼭 보여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지휘봉을 잡고서 치른 네 경기 가운데 첫 경기였던 제주 전에서의 역전승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최 감독대행은 "선수들이 최근의 욕심과 열정을 이어간다면 분명히 경남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장 박용호도 "감독님께서 선수들을 많이 믿어주고 훈련과 사생활을 잘 구분해 주신다. 형님처럼 조언도 해주고 챙겨주시기도 한다"며 달라진 팀 분위기를 전했다.



시즌 초반 수비수로 변신했다가 최근 공격수로 돌아와 AFC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골까지 넣은 방승환은 "요즘 컨디션이 많이 올라왔다"며 이기는 축구를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