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에 초전도성 유도 효과 있다
입력 2011.05.13 (17:18) 수정 2011.05.13 (17:56) 국제
술이 마찰이나 열 손실 없이 전기를 전도하는 초전도체를 만드는 데 효과가 있다고 일본 연구진이 밝혔습니다.

일본 국립 물질, 재료연구기구 연구진은 적포도주 등 술이 금속화합물을 초전도체를 만드는 데 효과적이라고 공개했습니다.

연구진은 철 화합물을 포도주나 맥주, 일본 청주 같은 술에 담갔다가 꺼낼 경우 초전도체가 되는 경우가 많다는 사실을 우연히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구진은 그러나 술이 초전도체를 만드는 데 작용하는 원리는 규명하지 못했습니다.
  • 술에 초전도성 유도 효과 있다
    • 입력 2011-05-13 17:18:28
    • 수정2011-05-13 17:56:04
    국제
술이 마찰이나 열 손실 없이 전기를 전도하는 초전도체를 만드는 데 효과가 있다고 일본 연구진이 밝혔습니다.

일본 국립 물질, 재료연구기구 연구진은 적포도주 등 술이 금속화합물을 초전도체를 만드는 데 효과적이라고 공개했습니다.

연구진은 철 화합물을 포도주나 맥주, 일본 청주 같은 술에 담갔다가 꺼낼 경우 초전도체가 되는 경우가 많다는 사실을 우연히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구진은 그러나 술이 초전도체를 만드는 데 작용하는 원리는 규명하지 못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