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어 달인들 “한국 음식 사랑해요!”
입력 2011.05.13 (21:49)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말을 잘하는 외국인들이 한국어 경연 대회에 참가해 좋아하는 한국 음식을 주제로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습니다.

말뿐 아니라 식성까지 한국인과 똑같았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녹취> "순두부, 순두부, 순두부!"

세계 각지에서 모인 외국인들이 한국 음식 자랑을 시작했습니다.

닭갈비가 먹고 싶어 한국에 왔다는 아담씨는 춘천에서 가장 완벽한 닭갈비를 찾았습니다.

<녹취>아담(캐나다/'닭갈비') : "반짝반짝 윤기나는 치킨, 새로 만든 하얀 떡, 두껍고 색이 예쁜 고구마"

베트남에서 온 김치 씨는 자신과 이름이 똑같은 김치 예찬에 나섰습니다.

<녹취>응웬 티 김치('김치') : "한국 친구의 어머니께서 보내주신 김치를 아무리 아껴 먹어도 3일이면 바닥이 납니다."

된장찌개를 직접 끓여 먹고

<녹취>나디아('된장찌개') : "고추와 양파만 있으면 됩니다. 고추는 청양고추가 최고죠. 두부는 옵션입니다. 간단하죠?"

코끝이 시릴 만큼 톡 쏘는 맛의 삭힌 홍어도 먹어봤습니다.

<녹취>브라운('홍어') : "미국에서는 맡을 수 없는 냄새였습니다. 마치 과학시간에 사용하는 암모니아 같았습니다."

음식까지 입맛에 맞으니 한국은 이미 제2의 고향입니다.

<녹취>이사벨(대상수상자) : "저도 이젠 '온돌이 없으면 한겨울 추위를 어떻게 보내지?' '스위스 음식 좀 싱겁네?' 라고 생각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한국어 달인들 “한국 음식 사랑해요!”
    • 입력 2011-05-13 21:49:10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우리 말을 잘하는 외국인들이 한국어 경연 대회에 참가해 좋아하는 한국 음식을 주제로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습니다.

말뿐 아니라 식성까지 한국인과 똑같았습니다.

서영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녹취> "순두부, 순두부, 순두부!"

세계 각지에서 모인 외국인들이 한국 음식 자랑을 시작했습니다.

닭갈비가 먹고 싶어 한국에 왔다는 아담씨는 춘천에서 가장 완벽한 닭갈비를 찾았습니다.

<녹취>아담(캐나다/'닭갈비') : "반짝반짝 윤기나는 치킨, 새로 만든 하얀 떡, 두껍고 색이 예쁜 고구마"

베트남에서 온 김치 씨는 자신과 이름이 똑같은 김치 예찬에 나섰습니다.

<녹취>응웬 티 김치('김치') : "한국 친구의 어머니께서 보내주신 김치를 아무리 아껴 먹어도 3일이면 바닥이 납니다."

된장찌개를 직접 끓여 먹고

<녹취>나디아('된장찌개') : "고추와 양파만 있으면 됩니다. 고추는 청양고추가 최고죠. 두부는 옵션입니다. 간단하죠?"

코끝이 시릴 만큼 톡 쏘는 맛의 삭힌 홍어도 먹어봤습니다.

<녹취>브라운('홍어') : "미국에서는 맡을 수 없는 냄새였습니다. 마치 과학시간에 사용하는 암모니아 같았습니다."

음식까지 입맛에 맞으니 한국은 이미 제2의 고향입니다.

<녹취>이사벨(대상수상자) : "저도 이젠 '온돌이 없으면 한겨울 추위를 어떻게 보내지?' '스위스 음식 좀 싱겁네?' 라고 생각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