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르켈, IMF 총재와 재정위기 논의
입력 2011.05.13 (23:15)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오는 15일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국제통화기금 총재와 만나 유로화 사용 지역의 재정위기 해소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주요 8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는 그리스와 포르투갈, 아일랜드의 재정 위기에 대한 비공식적인 의견 교환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이달 들어 외환시장에서는 그리스의 부채 상환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미국 달러화에 대한 유로화 가치가 3.7% 하락했습니다.
  • 메르켈, IMF 총재와 재정위기 논의
    • 입력 2011-05-13 23:15:35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오는 15일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국제통화기금 총재와 만나 유로화 사용 지역의 재정위기 해소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주요 8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는 그리스와 포르투갈, 아일랜드의 재정 위기에 대한 비공식적인 의견 교환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이달 들어 외환시장에서는 그리스의 부채 상환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미국 달러화에 대한 유로화 가치가 3.7% 하락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