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쿄 일부 지역 토양서 고농도 세슘
입력 2011.05.15 (10:59) 국제
도쿄도내 일부 지역 토양에서 방사성 세슘의 농도가 1㎏당 최고 3천 베크렐을 넘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긴키대학의 야마자키 히데오 교수가 도쿄도 내 4개 지점에서 지난달 10일에서 20일 사이에 채취한 토양을 분석한 결과 도쿄시내 고토구에서 1㎏당 3천201베크렐, 지요다구에서 천904베크렐의 세슘이 각각 검출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후쿠시마시의 최고 9분의 1 수준이지만 도쿄보다 후쿠시마 원전에서 훨씬 가까운 이바라키현과 지바현 등에 비해 토양의 세슘 농도가 높은 것입니다.

아사히 신문은 도쿄도의 토양 세슘 오염은 벼 재배를 금지하는 제한치의 20분의 1 이하 수준이지만 계속 축적될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도쿄 일부 지역 토양서 고농도 세슘
    • 입력 2011-05-15 10:59:46
    국제
도쿄도내 일부 지역 토양에서 방사성 세슘의 농도가 1㎏당 최고 3천 베크렐을 넘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긴키대학의 야마자키 히데오 교수가 도쿄도 내 4개 지점에서 지난달 10일에서 20일 사이에 채취한 토양을 분석한 결과 도쿄시내 고토구에서 1㎏당 3천201베크렐, 지요다구에서 천904베크렐의 세슘이 각각 검출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후쿠시마시의 최고 9분의 1 수준이지만 도쿄보다 후쿠시마 원전에서 훨씬 가까운 이바라키현과 지바현 등에 비해 토양의 세슘 농도가 높은 것입니다.

아사히 신문은 도쿄도의 토양 세슘 오염은 벼 재배를 금지하는 제한치의 20분의 1 이하 수준이지만 계속 축적될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