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편이 아내보다 더 ‘배우자에 만족·의존’
입력 2011.05.15 (11:27) 연합뉴스
남편이 아내보다 더 배우자에게 만족하고, 정신적으로 의지하는 비율이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서울시가 부부의 날(21일)을 앞두고 2010 서울서베이와 통계청 사회조사 자료를 분석해 15일 내놓은 결과에 따르면 서울 거주 부부 1천410쌍 중 '배우자에 만족한다'는 남편은 73.4%로 아내(64.9%)보다 8.5% 포인트 많았다.

이는 2006년 남편의 만족률이 63.3%, 아내의 만족률이 51.1%인 데 비해 각각 10.1%포인트, 13.8%포인트 높아진 결과다.

또 부부 1만5천600쌍을 대상으로 한 서울서베이에서도 `고민을 배우자와 상담한다'는 응답자가 남편의 85.2%, 아내의 80.3%로, 남편 쪽이 배우자에 의지하는 비율이 높았다. '부부가 공통된 가치관을 지녔다'고 응답한 비율도 남편은 44.7%였으나 아내의 41.7%로 조금 적었다.

`배우자에 솔직한 의사표현을 한다'는 응답자는 남녀 각각 48.8%, 48.4%로 큰 차이가 없었다.

결혼에 대한 견해를 물은 결과 `결혼해야 한다'는 답은 남성은 67.2%로 여성 59.5%보다 7.7%포인트 많았고, `결혼은 선택사항'이라는 견해는 여성이 36.7%로 남성 29.8%보다 많았다.

한편 지난해 통계청 인구동향조사 결과 서울 남성의 평균 초혼 연령은 1990년 28.3세에서 2010년 32.2세로 20년 동안 3.9세 높아졌으며, 여성은 25.5세에서 29.8세로 4.3세 높아졌다.

또 지난해 이혼한 부부 중 동거기간이 20년 이상인 부부는 27.3%로 `4년 이내 이혼'의 25%보다 2.3%포인트 높았다. 50세 이상(남편기준) 부부가 이혼한 비율도 32.7%로 1990년 8.5%의 4배 가까이로 늘었다.
  • 남편이 아내보다 더 ‘배우자에 만족·의존’
    • 입력 2011-05-15 11:27:25
    연합뉴스
남편이 아내보다 더 배우자에게 만족하고, 정신적으로 의지하는 비율이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서울시가 부부의 날(21일)을 앞두고 2010 서울서베이와 통계청 사회조사 자료를 분석해 15일 내놓은 결과에 따르면 서울 거주 부부 1천410쌍 중 '배우자에 만족한다'는 남편은 73.4%로 아내(64.9%)보다 8.5% 포인트 많았다.

이는 2006년 남편의 만족률이 63.3%, 아내의 만족률이 51.1%인 데 비해 각각 10.1%포인트, 13.8%포인트 높아진 결과다.

또 부부 1만5천600쌍을 대상으로 한 서울서베이에서도 `고민을 배우자와 상담한다'는 응답자가 남편의 85.2%, 아내의 80.3%로, 남편 쪽이 배우자에 의지하는 비율이 높았다. '부부가 공통된 가치관을 지녔다'고 응답한 비율도 남편은 44.7%였으나 아내의 41.7%로 조금 적었다.

`배우자에 솔직한 의사표현을 한다'는 응답자는 남녀 각각 48.8%, 48.4%로 큰 차이가 없었다.

결혼에 대한 견해를 물은 결과 `결혼해야 한다'는 답은 남성은 67.2%로 여성 59.5%보다 7.7%포인트 많았고, `결혼은 선택사항'이라는 견해는 여성이 36.7%로 남성 29.8%보다 많았다.

한편 지난해 통계청 인구동향조사 결과 서울 남성의 평균 초혼 연령은 1990년 28.3세에서 2010년 32.2세로 20년 동안 3.9세 높아졌으며, 여성은 25.5세에서 29.8세로 4.3세 높아졌다.

또 지난해 이혼한 부부 중 동거기간이 20년 이상인 부부는 27.3%로 `4년 이내 이혼'의 25%보다 2.3%포인트 높았다. 50세 이상(남편기준) 부부가 이혼한 비율도 32.7%로 1990년 8.5%의 4배 가까이로 늘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