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 로잔행 “준비된 평창 알릴 것”
입력 2011.05.15 (13:03) 수정 2011.05.15 (13:17) 연합뉴스
 "평창이 얼마나 준비가 잘 돼 있는지 이유를 설명할 겁니다. 잘 다녀오겠습니다."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가 평창의 2018 동계올림픽 유치 활동을 위해 출국했다.



김연아는 15일 낮 인천공항을 통해 동계올림픽 유치 후보도시들의 테크니컬 브리핑이 열리는 스위스 로잔으로 떠났다.



18~19일 열리는 브리핑에서 김연아는 직접 발표자로 나서 평창의 홍보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김연아는 출국 직전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게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는 게 목표"라며 "맡은 일에 전력을 기울여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세계선수권대회와 아이스쇼 공연 등을 준비하느라 프레젠테이션을 연습할 시간이 부족했던 게 사실"이라며 "긴장되고 잘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며 웃었다.



하지만 "연습이 부족한 것은 아쉽지만 짧은 시간 안에 완벽하게 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김연아는 "평창이 얼마나 준비가 잘 돼 있는지 이유를 설명할 것"이라고 발표 내용을 살짝 공개했다.



그러면서 "긴장해서 실수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 전달하려는 내용을 실수 없이 잘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걱정된다는 말을 거듭했지만, 김연아는 아이스쇼 직후보다 평창의 강점에 대해 훨씬 자세히 설명하는 등 상당히 준비한 모습이었다.



"평창이 가진 핵심적인 장점은 경기장들이 가까운 곳에 모여 있어서 선수들이 이동하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입니다. 또 아시아에서 오랫동안 동계올림픽이 열리지 않았던 만큼 평창에서 다시 대회를 연다면 그 의미가 크겠죠. 무엇보다도 경쟁 도시들보다 국민적인 지지가 높다는 것도 큰 장점입니다."



김연아는 마지막으로 "로잔에서 돌아온 이후에는 한동안 외국으로 나갈 일은 없다"면서 "7월 남아공 더반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가 마지막 일정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 김연아 로잔행 “준비된 평창 알릴 것”
    • 입력 2011-05-15 13:03:31
    • 수정2011-05-15 13:17:47
    연합뉴스
 "평창이 얼마나 준비가 잘 돼 있는지 이유를 설명할 겁니다. 잘 다녀오겠습니다."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가 평창의 2018 동계올림픽 유치 활동을 위해 출국했다.



김연아는 15일 낮 인천공항을 통해 동계올림픽 유치 후보도시들의 테크니컬 브리핑이 열리는 스위스 로잔으로 떠났다.



18~19일 열리는 브리핑에서 김연아는 직접 발표자로 나서 평창의 홍보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김연아는 출국 직전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게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는 게 목표"라며 "맡은 일에 전력을 기울여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세계선수권대회와 아이스쇼 공연 등을 준비하느라 프레젠테이션을 연습할 시간이 부족했던 게 사실"이라며 "긴장되고 잘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며 웃었다.



하지만 "연습이 부족한 것은 아쉽지만 짧은 시간 안에 완벽하게 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김연아는 "평창이 얼마나 준비가 잘 돼 있는지 이유를 설명할 것"이라고 발표 내용을 살짝 공개했다.



그러면서 "긴장해서 실수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 전달하려는 내용을 실수 없이 잘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걱정된다는 말을 거듭했지만, 김연아는 아이스쇼 직후보다 평창의 강점에 대해 훨씬 자세히 설명하는 등 상당히 준비한 모습이었다.



"평창이 가진 핵심적인 장점은 경기장들이 가까운 곳에 모여 있어서 선수들이 이동하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입니다. 또 아시아에서 오랫동안 동계올림픽이 열리지 않았던 만큼 평창에서 다시 대회를 연다면 그 의미가 크겠죠. 무엇보다도 경쟁 도시들보다 국민적인 지지가 높다는 것도 큰 장점입니다."



김연아는 마지막으로 "로잔에서 돌아온 이후에는 한동안 외국으로 나갈 일은 없다"면서 "7월 남아공 더반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가 마지막 일정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