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DTI 부활…4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 급감
입력 2011.05.15 (15:51) 연합뉴스
강남권 26% ↓..주택시장 침체 장기화 우려
강남권 재건축 6천만~7천만원 급락

지난달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이 전달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다.

3월 말 수도권에 대한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제도가 부활해 주택 구매 심리가 위축된 까닭이다.

아파트 실거래가도 강남권 재건축을 중심으로 큰 폭으로 하락해 주택시장에 좀처럼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4월 신고된 전국의 아파트 실거래 건수는 총 5만5천586건으로 전달(5만9천142건)과 비교해 6%(3천556건)가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4월 실거래건수는 신고 기간(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에 따른 시차로 2월 계약분 9천여건, 3월 계약분 3만200여건, 4월 계약분 1만6천400여건이 포함됐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3월 2만2천499건에서 4월에는 1만7천940건으로 한 달 새 20%(4천559건)나 감소했다.

서울은 4천787건으로 3월(6천354건)에 비해 24% 감소하며 올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강남은 999건으로 전 달(734건)에 비해 무려 26.5%나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와 인천은 각각 1만1천443건, 1천710건으로 전 달 대비 18%, 20% 하락했다.

이처럼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이 급감한 것은 한시적으로 풀어줬던 DTI 대출 규제가 지난 3월 말 부활하면서 주택 구매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강남구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DTI 강화에 따른 직접적인 대출 억제 효과라기보다는 규제 강화로 집값이 안 오를 것이라는 심리적 영향이 더 크게 작용하는 듯 하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지방은 경남, 경북, 전남 등의 집값 상승세에 힘입어 지난달 3만7천646건으로 3월(3만6천643건)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아파트 실거래가도 강남권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낙폭이 커지고 있다.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 전용면적 51㎡는 지난달 9억5천만~9억7천만원에 팔렸으나 4월에는 8억9천만원으로 무려 6천만~7천만원 하락했다.

송파구 가락동 시영1단지 41㎡도 지난 3월 5억2천500만원에서 4월에는 5억500만원에 팔리며 2천만원 내려갔다.

비강남권도 가격이 하락하긴 마찬가지다. 노원구 중계동 중계그린 40㎡는 지난 3월 1억8천100만원에서 4월에는 1억6천500만원으로 떨어졌고, 경기도 고양시 큰마을 현대대림 85㎡는 2억5천400만~2억6천만원으로 전 달 대비 1천만~1천500만원 내렸다.

전문가들은 1가구 1주택 양도세 비과세 대상의 2년 거주요건을 폐지한 '5.1대책'에도 불구하고 주택시장의 침체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1번지 박원갑 소장은 "이사철 전세수요가 움직이는 6월 이후 전셋값이 강세로 돌아서면 아파트 거래도 숨통이 트일 것"이라며 "그러나 전셋값 상승세가 매매가격 상승세로 이어질 것인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 DTI 부활…4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 급감
    • 입력 2011-05-15 15:51:57
    연합뉴스
강남권 26% ↓..주택시장 침체 장기화 우려
강남권 재건축 6천만~7천만원 급락

지난달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이 전달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다.

3월 말 수도권에 대한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제도가 부활해 주택 구매 심리가 위축된 까닭이다.

아파트 실거래가도 강남권 재건축을 중심으로 큰 폭으로 하락해 주택시장에 좀처럼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4월 신고된 전국의 아파트 실거래 건수는 총 5만5천586건으로 전달(5만9천142건)과 비교해 6%(3천556건)가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4월 실거래건수는 신고 기간(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에 따른 시차로 2월 계약분 9천여건, 3월 계약분 3만200여건, 4월 계약분 1만6천400여건이 포함됐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3월 2만2천499건에서 4월에는 1만7천940건으로 한 달 새 20%(4천559건)나 감소했다.

서울은 4천787건으로 3월(6천354건)에 비해 24% 감소하며 올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강남은 999건으로 전 달(734건)에 비해 무려 26.5%나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와 인천은 각각 1만1천443건, 1천710건으로 전 달 대비 18%, 20% 하락했다.

이처럼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이 급감한 것은 한시적으로 풀어줬던 DTI 대출 규제가 지난 3월 말 부활하면서 주택 구매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강남구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DTI 강화에 따른 직접적인 대출 억제 효과라기보다는 규제 강화로 집값이 안 오를 것이라는 심리적 영향이 더 크게 작용하는 듯 하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지방은 경남, 경북, 전남 등의 집값 상승세에 힘입어 지난달 3만7천646건으로 3월(3만6천643건)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아파트 실거래가도 강남권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낙폭이 커지고 있다.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 전용면적 51㎡는 지난달 9억5천만~9억7천만원에 팔렸으나 4월에는 8억9천만원으로 무려 6천만~7천만원 하락했다.

송파구 가락동 시영1단지 41㎡도 지난 3월 5억2천500만원에서 4월에는 5억500만원에 팔리며 2천만원 내려갔다.

비강남권도 가격이 하락하긴 마찬가지다. 노원구 중계동 중계그린 40㎡는 지난 3월 1억8천100만원에서 4월에는 1억6천500만원으로 떨어졌고, 경기도 고양시 큰마을 현대대림 85㎡는 2억5천400만~2억6천만원으로 전 달 대비 1천만~1천500만원 내렸다.

전문가들은 1가구 1주택 양도세 비과세 대상의 2년 거주요건을 폐지한 '5.1대책'에도 불구하고 주택시장의 침체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1번지 박원갑 소장은 "이사철 전세수요가 움직이는 6월 이후 전셋값이 강세로 돌아서면 아파트 거래도 숨통이 트일 것"이라며 "그러나 전셋값 상승세가 매매가격 상승세로 이어질 것인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