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학벨트 대전확정설 규탄 잇따라
입력 2011.05.15 (17:07) 사회
과학비즈니스 벨트 입지가 대전 대덕지구로 결정됐다고 알려진 가운데 영남권 등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대구와 경북, 울산 등 3개 시도민 만여 명은 오늘 오후 경북도청에서 집회를 열어 과학벨트 입지를 규정과 절차에 따라 합리적으로 선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3개 시도 유치추진위 공동위원장인 김관용 경북지사는 과학벨트 입지선정에 정치논리와 지역 이기주의가 배제돼야 한다며 사흘째 단식을 이어갔고, 유치추진위원 일부는 혈서를 쓰기도 했습니다.

충북 민·관·정 공동 대책 위원회도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 과학비즈니스 벨트의 '거점 지구' 입지는 '대덕' 단독이 아닌 '오송'과 '오창', 그리고 '세종시'와 연계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정부가 '거점 지구' 40km 안에 25개 연구단 등을 집적한다는 방침을 바꿔 영호남으로 분산 배치할 경우 대정부 투쟁 수위를 높여나가겠다고 경고했습니다.
  • 과학벨트 대전확정설 규탄 잇따라
    • 입력 2011-05-15 17:07:24
    사회
과학비즈니스 벨트 입지가 대전 대덕지구로 결정됐다고 알려진 가운데 영남권 등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대구와 경북, 울산 등 3개 시도민 만여 명은 오늘 오후 경북도청에서 집회를 열어 과학벨트 입지를 규정과 절차에 따라 합리적으로 선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3개 시도 유치추진위 공동위원장인 김관용 경북지사는 과학벨트 입지선정에 정치논리와 지역 이기주의가 배제돼야 한다며 사흘째 단식을 이어갔고, 유치추진위원 일부는 혈서를 쓰기도 했습니다.

충북 민·관·정 공동 대책 위원회도 오늘 기자회견을 열어 과학비즈니스 벨트의 '거점 지구' 입지는 '대덕' 단독이 아닌 '오송'과 '오창', 그리고 '세종시'와 연계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정부가 '거점 지구' 40km 안에 25개 연구단 등을 집적한다는 방침을 바꿔 영호남으로 분산 배치할 경우 대정부 투쟁 수위를 높여나가겠다고 경고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