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매매 여성들, ‘동전 계산’ 놓고 대치 소동
입력 2011.05.15 (23:12) 사회
성매매 여성 모임 회원들이 백화점 명품관에서 동전으로 물건을 사려다 직원들과 실랑이가 벌어져 매장에서 대치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오늘 오후 5시 반쯤 한터 여성 종사자 연맹 회원 40여 명이 서울 영등포동4가 백화점 명품관에 있는 매장 두 곳에서 동전으로 물건을 사려다 직원들과 실랑이가 벌어져 세 시간쯤 매장에서 대치한 뒤 자진 해산했습니다.

이들은 소속 회원의 생일 선물을 사기 위해 동전을 모아왔는데, 매장 직원들이 물건을 팔지 않겠다고 해서 항의하다 장시간 대치하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백화점 측은 동전을 세는 기계까지 준비했지만, 해당 여성들이 빨리 계산을 해주지 않는다며 사실상 매장을 점거해 피해를 보게 됐다고 반박했습니다.
  • 성매매 여성들, ‘동전 계산’ 놓고 대치 소동
    • 입력 2011-05-15 23:12:03
    사회
성매매 여성 모임 회원들이 백화점 명품관에서 동전으로 물건을 사려다 직원들과 실랑이가 벌어져 매장에서 대치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오늘 오후 5시 반쯤 한터 여성 종사자 연맹 회원 40여 명이 서울 영등포동4가 백화점 명품관에 있는 매장 두 곳에서 동전으로 물건을 사려다 직원들과 실랑이가 벌어져 세 시간쯤 매장에서 대치한 뒤 자진 해산했습니다.

이들은 소속 회원의 생일 선물을 사기 위해 동전을 모아왔는데, 매장 직원들이 물건을 팔지 않겠다고 해서 항의하다 장시간 대치하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백화점 측은 동전을 세는 기계까지 준비했지만, 해당 여성들이 빨리 계산을 해주지 않는다며 사실상 매장을 점거해 피해를 보게 됐다고 반박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