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온 상승…주택·일반용 전력 수요 증가세 ‘뚝’
입력 2011.05.18 (06:05) 수정 2011.05.18 (07:31) 경제
지식경제부 전기위원회는 4월 들어 기온이 올라가면서 주택용 전력수요 증가세가 크게 꺾였다고 밝혔습니다.

지경부는 주요 도시의 월 평균 기온이 지난해 4월에는 10.3℃였지만 지난달에는 11.7℃로 올랐다며 이에 따라 주택용 전력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 일반용은 1.8% 느는 데 그쳤다고 전했습니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작년 4월의 주택용 전력판매량이 5.6%, 상업 등 일반용이 9.8%였던 데 비하면 크게 둔화된 것입니다.

지경부는 이와 함께 올해 4월 전체 전력판매량이 377억 킬로와트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9%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 기온 상승…주택·일반용 전력 수요 증가세 ‘뚝’
    • 입력 2011-05-18 06:05:36
    • 수정2011-05-18 07:31:13
    경제
지식경제부 전기위원회는 4월 들어 기온이 올라가면서 주택용 전력수요 증가세가 크게 꺾였다고 밝혔습니다.

지경부는 주요 도시의 월 평균 기온이 지난해 4월에는 10.3℃였지만 지난달에는 11.7℃로 올랐다며 이에 따라 주택용 전력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 일반용은 1.8% 느는 데 그쳤다고 전했습니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작년 4월의 주택용 전력판매량이 5.6%, 상업 등 일반용이 9.8%였던 데 비하면 크게 둔화된 것입니다.

지경부는 이와 함께 올해 4월 전체 전력판매량이 377억 킬로와트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9%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