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경야축’, FA컵 아마반란 꿈꾼다!
입력 2011.05.18 (07: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와 아마를 통틀어 최강의 축구팀을 가리는 FA컵 32강전이 오늘 열립니다.

프로를 상대로 아마추어의 반란을 꿈꾸는 한 3부 리그 팀의 아름다운 도전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섬유 공장에서 원단을 뽑아내고, 지게차로 옮기는 모습이 능숙해 보입니다.

하루종일 공장에서 씨름하다보면 몸은 천근만근.

그러나 저녁이 되면 새로운 힘이 솟습니다.

바로 낮에 일하고 저녁에 훈련하는 포천시민구단 선수들입니다.

<인터뷰>김동영(포천시민구단) : "힘들기야 힘든데 운동 10년 넘게 하다 보니 공차는 게 활력소. 축구는 인생의 친구이자 전부."

하루 만 원의 훈련 수당과 약간의 승리 수당을 받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축구에 대한 열정만큼은 남다릅니다.

FA컵 예선에서 고려대와 동국대를 연파한 포천의 본선 첫 상대는 지난해 우승팀 수원입니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지만 결코 쉽게 물러설수는 없습니다.

<인터뷰>오태환(주장) : "수원처럼 잘하는 선수 있는 것도 아니고, 돈 많이 버는 선수들도 아니고, 실패 경험한 선수들끼리 각자 꿈 가지고 똘똘 뭉쳤습니다."

포천의 위대한 도전을 비롯해 국내축구의 왕중왕을 가리는 FA컵이 오늘 막을 올립니다.

K-리그 16개 팀과 아마 16개 팀이 참가한 FA컵은 10월 결승전에서 우승컵의 주인공을 가립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주경야축’, FA컵 아마반란 꿈꾼다!
    • 입력 2011-05-18 07:02: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와 아마를 통틀어 최강의 축구팀을 가리는 FA컵 32강전이 오늘 열립니다.

프로를 상대로 아마추어의 반란을 꿈꾸는 한 3부 리그 팀의 아름다운 도전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섬유 공장에서 원단을 뽑아내고, 지게차로 옮기는 모습이 능숙해 보입니다.

하루종일 공장에서 씨름하다보면 몸은 천근만근.

그러나 저녁이 되면 새로운 힘이 솟습니다.

바로 낮에 일하고 저녁에 훈련하는 포천시민구단 선수들입니다.

<인터뷰>김동영(포천시민구단) : "힘들기야 힘든데 운동 10년 넘게 하다 보니 공차는 게 활력소. 축구는 인생의 친구이자 전부."

하루 만 원의 훈련 수당과 약간의 승리 수당을 받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축구에 대한 열정만큼은 남다릅니다.

FA컵 예선에서 고려대와 동국대를 연파한 포천의 본선 첫 상대는 지난해 우승팀 수원입니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지만 결코 쉽게 물러설수는 없습니다.

<인터뷰>오태환(주장) : "수원처럼 잘하는 선수 있는 것도 아니고, 돈 많이 버는 선수들도 아니고, 실패 경험한 선수들끼리 각자 꿈 가지고 똘똘 뭉쳤습니다."

포천의 위대한 도전을 비롯해 국내축구의 왕중왕을 가리는 FA컵이 오늘 막을 올립니다.

K-리그 16개 팀과 아마 16개 팀이 참가한 FA컵은 10월 결승전에서 우승컵의 주인공을 가립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