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트로스-칸 총재, ‘자살 감시’ 받아”
입력 2011.05.18 (11:48) 국제
뉴욕의 한 호텔에서 종업원에게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로 수감된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IMF, 국제통화기금 총재가 '자살 감시'를 받고 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NBC 방송은 익명의 소식통의 말을 빌려 뉴욕 라이커스 아일랜드 구치소에 수감된 스트로스-칸 총재가 15분에서 30분마다 검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자살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바지와 상의가 하나로 붙은 '점프수트'를 입고 있으며 끈이 달리지 않는 신발을 신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스트로스-칸 총재, ‘자살 감시’ 받아”
    • 입력 2011-05-18 11:48:04
    국제
뉴욕의 한 호텔에서 종업원에게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로 수감된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IMF, 국제통화기금 총재가 '자살 감시'를 받고 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NBC 방송은 익명의 소식통의 말을 빌려 뉴욕 라이커스 아일랜드 구치소에 수감된 스트로스-칸 총재가 15분에서 30분마다 검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자살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바지와 상의가 하나로 붙은 '점프수트'를 입고 있으며 끈이 달리지 않는 신발을 신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