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의원 부인 뺑소니혐의 경찰조사
입력 2011.05.18 (15:30) 수정 2011.05.18 (16:48)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모 국회의원의 부인 56살 고모씨를 뺑소니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고씨는 어제 오후 5시쯤 서울 청담동에 있는 주택가에서 39살 변모씨의 팔꿈치를 치는 등 전치 2주의 부상을 입히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변씨가 달아난 차량의 번호를 기억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신고 즉시 고씨의 집으로 찾아가 음주운전여부를 확인했으나 음주운전상태는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고씨를 상대로 사고 사실을 알고도 도주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 국회의원 부인 뺑소니혐의 경찰조사
    • 입력 2011-05-18 15:30:44
    • 수정2011-05-18 16:48:21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모 국회의원의 부인 56살 고모씨를 뺑소니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고씨는 어제 오후 5시쯤 서울 청담동에 있는 주택가에서 39살 변모씨의 팔꿈치를 치는 등 전치 2주의 부상을 입히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변씨가 달아난 차량의 번호를 기억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신고 즉시 고씨의 집으로 찾아가 음주운전여부를 확인했으나 음주운전상태는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고씨를 상대로 사고 사실을 알고도 도주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