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유아 이불·쿠션류서 발암성 물질 검출”
입력 2011.05.18 (16:33) 국제
발암성 논란을 일으킨 방염 성분이 유아용 이불과 쿠션류에 널리 쓰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헤더 M. 스테이플턴 듀크대학 교수 연구진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카시트와 수유 쿠션, 매트, 유아용 식탁의자 등 폴리우레탄폼 소재 쿠션류를 조사한 결과 40년 전 발암성 논란으로 퇴출된 트리스계 방염ㆍ내연제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이런 제품을 쓰는 영유아는 안전 기준치를 초과하는 발암 유해 성분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 “영유아 이불·쿠션류서 발암성 물질 검출”
    • 입력 2011-05-18 16:33:58
    국제
발암성 논란을 일으킨 방염 성분이 유아용 이불과 쿠션류에 널리 쓰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헤더 M. 스테이플턴 듀크대학 교수 연구진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카시트와 수유 쿠션, 매트, 유아용 식탁의자 등 폴리우레탄폼 소재 쿠션류를 조사한 결과 40년 전 발암성 논란으로 퇴출된 트리스계 방염ㆍ내연제가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이런 제품을 쓰는 영유아는 안전 기준치를 초과하는 발암 유해 성분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